속보
VIP
통합검색

김태형 작심발언 "견제 횟수 제한, 야구에서 말이 안 돼"... 시범기간부터 불만 표출, 현장 설득 가능한가

스타뉴스
  • 부산=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10 06:41
  • 글자크기조절
9일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4회말 2사 유덕형 심판이 키움 투수 최준표를 향해 피치클락 위반을 경고하고 있다.
롯데 김태형 감독.
올 시즌부터 KBO 리그에 도입되는 자동투구판정시스템(ABS)이나 피치 클락이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까. 현장에서는 새 제도를 받아들이는 동시에 불만도 드러냈다.

김태형(57) 롯데 자이언츠 감독은 9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시범경기 개막전을 앞두고 "견제 개수가 제한된다는 것 자체가 야구에서 말이 안되는 것이다. 그런 부분은 얘기를 해서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작심발언을 던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 시즌을 앞두고 대변혁이 일어난다. 메이저리그(MLB)를 따라 피치 클락(투수나 타자가 정해진 시간 내 플레이를 시작하는 것)이나 베이스 크기 확대, 수비 시프트 제한 등을 도입했고, 미국보다 앞서 이른바 '로봇 심판'으로 알려진 ABS가 1군에 적용된다.

피치 클락은 올해 전반기 시범운영된다. KBO는 "위반에 따른 제재 보다는 선수단의 적응과 원활한 경기 흐름을 유지하는데 주안점을 둔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투수는 루상에 주자가 있을 때 23초, 없을 때 18초 안에 투구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볼로 처리한다. 타자는 피치클락 내 8초가 표기된 시점까지 타격 준비를 완료해야 한다. 지켜지지 않을 경우 스트라이크가 부여된다.

또한 피치클락 규정의 적용을 회피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투수가 견제 시도, 견제구를 던지는 시늉 등 주자가 있을 때 투수판에서 발을 빼는 경우 부과되는 '투수판 이탈'이 타석당 세 차례까지 제약없이 허용된다.


롯데 나균안이 투구하고 있다. 뒤로 피치 클락 타이머가 보이고 있다.
롯데 나균안이 투구하고 있다. 뒤로 피치 클락 타이머가 보이고 있다.
아직은 시범기간이다. 이 사이에는 위반 시 볼·스트라이크 제재 대신 구두 경고만 부여되며, 투수판 이탈 제한 규정 또한 적용되지 않는다. KBO는 "위반에 따른 제재 적용 여부와 시점은 전반기 운영 결과를 면밀히 검토한 후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퓨처스리그에서는 위반에 따른 제재를 포함해 피치클락 규정이 전면 적용된다"고 밝혔다.

이 피치 클락 도입은 경기 시간 축소에 있다. 이미 메이저리그에서도 확실한 효과가 증명됐다. MLB는 지난 2014시즌 9이닝 평균 3시간대 경기 시간에 진입한 이후 2021년에는 3시간 10분까지 늘었고, 2022시즌에도 3시간 3분을 찍었다. 그러나 지난해 피치 클락이 들어온 이후로는 9이닝 경기 기준 평균 2시간 39분까지 줄어들었다.

하지만 불만도 있었다. 미국 매체 휴스턴 크로니클에 따르면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36)는 "난 '올드스쿨'이다. 그래서 피치 클락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이에 사무국은 당초 2019년에 도입하려던 피치 클락을 4년이 지나서야 제도화했다. 또한 지난 시즌을 앞두고 이례적으로 플로리다와 애리조나에서 두 차례 언론 대상 규칙 설명회를 가지며 우호 여론 형성에 총력을 기울였다.

메이저리그(MLB) 관계자가 지난 2022년 9월 기자회견을 통해 2023시즌부터 바뀐 규칙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메이저리그(MLB) 관계자가 지난 2022년 9월 기자회견을 통해 2023시즌부터 바뀐 규칙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KBO 리그에서는 표면적으로는 찬성의 목소리가 컸다. 지난해 염경엽(56) LG 트윈스 감독은 "피치 클락이 도입돼야 도루도 많이 나오고, 박진감 넘치고 스피디한 야구를 보여줄 수 있다"고 밝혔다. 홍원기(51) 키움 히어로즈 감독 역시 "팬들을 위해서 경기 진행 시간을 단축한다고 하면 따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투수나 타자의 리듬이 깨지면서 부상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실제로 과거 KBO 리그에서 뛰었던 투수 드류 루친스키(36)가 지난해 오클랜드에서 4경기 4패 평균자책점 9.00으로 부진했는데, 그는 시즌 중 미국 매체 머큐리 뉴스와 인터뷰에서 "타이머는 계속 가고, 계속 플레이해야 했다"며 피치 클락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음을 인정했다.

여기에 베이스 크기가 커지면서 도루 시도가 늘어날 것은 기정사실화된 반면, 견제 회수 제한으로 인해 주자들이 극도로 유리한 상황이 됐다. 포수 출신인 김 감독은 이를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으로 풀이된다.

KBO(한국야구위원회)가 7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ABS에 관한 미디어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KBO 제공
KBO(한국야구위원회)가 7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ABS에 관한 미디어 설명회를 열었다. /사진=KBO 제공
KBO 역시 설명 작업을 게을리했던 건 아니다. KBO는 지난달 22일부터 29일까지 10개 구단의 해외 전지훈련지에 방문해 ABS나 피치 클락에 대한 설명회를 진행했다. KBO 심판위원과 사무국 직원이 선수단과 만나 새로운 규정의 도입 취지와 규정을 소개하고 질의응답 하는 시간을 가졌다. 허구연 총재 역시 일본 오키나와에서 개최된 삼성, 롯데, 한화 선수단 설명회에 참관하여 선수단의 의견을 적극 청취했다.

시간 제한 자체에 대해서는 선수들도 적응하고 있다. '국가대표 외야수' 윤동희(롯데)는 9일 경기 종료 후 "첫 타석에서 경고를 먹긴 했다"면서도 "경기를 해보니 몰입도도 좋은 것 같고, 빨리빨리 준비해야 하니 경기 시간도 줄어든 것 같다. 잘 적응하면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팀 동료 나승엽 역시 "촉박까지는 모르겠는데 여유롭진 않다"고 말하며 "경기할 때 신경 안 썼다. 똑같이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견제 제한 부분에 있어서는 아직 더 설득 과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메이저리그보다 작전이 다양한 KBO 리그에서는 이 부분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9일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4회말 2사 유덕형 심판이 키움 투수 최준표를 향해 피치클락 위반을 경고하고 있다.
9일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4회말 2사 유덕형 심판이 키움 투수 최준표를 향해 피치클락 위반을 경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떼서 자사주 모으던 은행원들…"지금 팔래" 인출 몰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