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블유게임즈, 사업 확장 리스크는 제한적-삼성증권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15 07:47
  • 글자크기조절
삼성증권이 15일 더블유게임즈 (44,950원 ▲300 +0.67%)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원을 유지했다. 신사업 진출 우려로 주가가 하락했지만 예상되는 비용 부담이 크지 않고, 기존 투자 포인트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더블유게임즈는 14일 공연 기획 및 팬덤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는 더블유씨앤씨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며 신규 법인은 한국매니지먼트 연합과 제휴로 국내 중소 기획사의 아티스트를 확보해 일본에서 콘서트를 개최하고, 온라인 팬덤 플랫폼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게임사의 엔터테인먼트 시장 진출 소식에 더블유게임즈의 주가는 11.8% 하락했다"고 했다.

그는 "더블유게임즈는 씨앤씨에 향후 2년간 최대 100억원의 자본을 투자할 예정으로, 관련 비용은 아티스트 계약금과 플랫폼 개발 및 운영 등에 활용될 예정"이라며 "공연 기획 사업은 수요 예측만 실패하지 않으면 적자 가능성이 낮은 안정적인 사업인 만큼, 빠른 시일 내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팬덤 플랫폼 사업 역시 현재 개발 인력을 활용해 개발비를 낮출 수 있고, 아직 국내 대형 엔터사가 진출하지 않은 일본을 타겟하고 있는만큼 틈새 시장 공략이 가능하다고 판단된다"며 "기존 게임 사업에서 연간 2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이 안정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사업 확장에 따른 리스크는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오 연구원은 "5000억원의 보유 순현금과 9% 수준의 자사주를 활용한 M&A(기업 인수·합병) 및 주주환원 강화 계획은 신사업과 별개로 진행 중으로, 회사는 현재 게임, 데이터 분석, 디지털 광고 등 기존 서비스와 시너지가 날 수 있는 IT 산업을 중심으로 M&A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블유게임즈의 과거 인수 사례를 보면 과도한 영업권을 지급하는 무리한 인수보다는 재무 건전성이 높은 기업을 적정 가격에 인수해 유기적 성장을 이끌었던 만큼, 검토 중인 M&A 역시 현재의 재무 건전성을 크게 훼손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소셜카지노 거래액 반등과 슈퍼네이션의 고성장, 높은 자산가치 및 밸류에이션 매력 등 기존 투자 포인트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