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HLB그룹, 뇌질환 전문 뉴로벤티에 10억원 전략적 투자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19 15:15
  • 글자크기조절
HLB그룹이 자폐 등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중인 바이오 벤처기업 뉴로벤티 투자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총 10억원 규모다.

뉴로벤티는 서울대 약대 출신의 신찬영 대표(현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서동철 대표가 각자 대표를 맡고 있다. 기술 분야를 이끌고 있는 신찬영 대표는 뇌신경질환 분야 203편의 SCI(E) 논문을 등재하고 다수의 뇌질환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이 분야 전문가다. 현재 자폐스펙트럼장애(ASD),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우울증 등의 치료를 위한 파이프라인 개발과 뇌신경질환에 특화된 비임상 CDRO(위탁시험연구개발기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핵심 파이프 라인인 'NV01-A02'는 치료제가 없는 유일한 신경질환인 자폐스펙트럼장애를 타깃으로 한다. 현재 2상 임상 준비 단계로, 이미 저용량으로도 특정 신경전달물질을 정밀 조절하여 시냅스 신경계를 회복해 사회성 및 상동행동을 개선하는데 효과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또 'NV01-A02'는 취약X증후군(FXS) 치료제로서 미국 FDA 희귀의약품 지정(ODD) 승인을 받은 바 있다. 동사는 향후 장기지속형 주사제 등의 형태로 기술 활용범위가 넓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HLB그룹과의 협력 시너지도 기대된다. 그룹 관계자에 따르면, HLB생명과학 (9,280원 ▲380 +4.27%) 연구개발(R&D)의 뇌전증 치료제 개발, HLB바이오스텝 (2,450원 ▲40 +1.66%)과의 뇌질환 비임상 CDRO 사업 협력, 인공지능(AI) 신약개발 플랫폼을 통한 신약 파이프라인 확보의 측면에서 뉴로벤티와의 전략적 협력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투자는 HLB인베스트먼트가 운용 중인 HLB그룹 펀드 '에이치엘비아이 알밤 제1호 투자조합'을 통해 이루어진다. HLB그룹은 CVC(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인 HLB인베스트먼트를 통해 그룹 신성장동력 발굴에 나서고 있다.


HLB인베스트먼트는 그룹 펀드를 재원으로 의료용 대마로 뇌전증 등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네오켄바이오', 근감소증 진단/치료 솔루션 개발 기업 '디파이', 항체 항암신약 개발기업 '아테온바이오' 등의 초기 단계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HLB인베스트먼트 투자본부장 김범수 부사장은 "뉴로벤티는 뇌신경질환 분야 최고의 연구진으로 구성된 바이오벤처로, 자폐스펙트럼장애 등에 대한 기존 약물의 개선을 통해 2상 임상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주요 신경계 질환 사회성 조절 치료제로 적응증 확장도 기대된다"며, "향후 HLB그룹과 공동연구시 시너지가 높을 것이라는 측면도 이번 투자에 고려됐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5% 오를 때 일본 15%·대만 30% 뛰었다" 코스피 향배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