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키움증권, 지난해 김익래 전 회장 다음 최고 연봉자는?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0 18:56
  • 글자크기조절
키움증권 로고/사진=키움증권
키움증권 (130,600원 ▼2,900 -2.17%)이 사업보고서를 공시하고 지난해 임직원들의 보수 지급 금액을 밝혔다.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이 가장 많은 연봉을 지급받았는데, 이는 지난해 SG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 이후 사퇴에 따른 퇴직금 영향이다. 김 회장 다음으로는 홍완기 S&T마켓 부문장(상무보)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20일 키움증권은 공시를 통해 지난해 김 전 회장에게 약 29억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 중 23억원 가량이 퇴직금이다. 김 전 회장은 지난해 4월 주가 폭락 사태 며칠 전 다우데이타 (12,040원 ▼90 -0.74%) 지분을 블록딜(시간외대량매매)로 매도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지난해 5월 "매도 과정에 법적인 문제가 없었다 하더라도 이번 사태로 모든 분들께 상실감을 드린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했다.


황현순 전 대표이사는 지난해 약 6억원의 보수를 지급 받았다. 황 전 대표는 지난해 10월 발생한 영풍제지 하한가 사태로 키움증권에 대규모 미수금이 발생하자 손실에 대한 책임을 지고자 사퇴했다.

지난해 키움증권에서 김 전 회장 다음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홍완기 상무보는 약 9억원을 지급 받았다. 홍 상무보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 연속으로 키움증권 연봉 상위 5순위 안에 들었다. 그는 지난해 말 그룹 인사에서 상무보로 승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