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독도는 일본땅, 한국이 불법 점거" 日교과서 왜곡…정부 "강력 항의"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2 16:34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

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Pacific War)이 1943년 남태평양 섬나라 타라와 전투에서 일본이 한국인을 강제징용했다며 공개한 사진. 대다수가 제대로 된 옷조차 입지 못했다. / 사진=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
지난해 10월 촬영된 우리 고유의 영토 독도의 모습. 경북 울릉군 서도(왼쪽)와 동도(오른쪽)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 사진=뉴스1
정부가 내년부터 일본 중학교에서 쓰일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한 교과서에 대한 검정을 통과시킨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교과서에는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주장이 담긴 한편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군이 자행한 강제징용·위안부 등의 불법 행위에 대한 표현도 희석됐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이날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과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주장에 기반해 서술한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을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강제징용 문제 관련 표현과 서술에 강제성이 드러나지 않은 방향으로 변경됐다는 점에도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일본 정부가 스스로 밝혀 온 과거사 관련 사죄와 반성의 정신에 입각한 역사 교육을 진정성 있게 실천해 나가길 촉구한다"고도 했다.

이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구축의 근간은 올바른 역사 인식으로부터 출발한다"며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미래세대 교육에 임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Pacific War)이 1943년 남태평양 섬나라 타라와 전투에서 일본이 한국인을 강제징용했다며 공개한 사진. 대다수가 제대로 된 옷조차 입지 못했다. / 사진=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
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Pacific War)이 1943년 남태평양 섬나라 타라와 전투에서 일본이 한국인을 강제징용했다며 공개한 사진. 대다수가 제대로 된 옷조차 입지 못했다. / 사진=미국 국립 태평양 전쟁 박물관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교과서 검정심의위원회를 열었다. 내년부터 쓰일 사회 분야 교과서 18개 중 15개는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쓴 교과서도 18개 중 16개에 달했다.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한 교과서는 2020년 약 82.3%(17개 중 14개)였으나 이번에는 약 88.8%(18개 중 16개)로 증가했다.

올해 검정을 실시한 교과서는 2020년 검정 대비 강제징용·위안부 관련 문제에 강제성이 없다는 표현도 나타났다. 가령 출판사 '이쿠호샤' 교과서에는 4년 전 '태평양 전쟁 말기 조선과 대만에도 징병과 징용이 적용돼 일본 광산과 공장 등에서 혹독한 노동을 강요받았다'는 표현 말미가 '혹독한 환경 속에 일한 사람들도 있었다'고 변경됐다.

또 출판사 '야마카와출판' 교과서에는 2020년 '전장에 만들어진 위안시설에는 조선·중국·필리핀 등으로부터 여성이 모였다'고 쓰였으나, 이번에는 '일본·조선·중국·필리핀 등으로부터 여성이 모였다'는 주장이 담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최고금리 인하 '역풍'…"불법 사금융 이자부담 24.4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