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남도지사 일조량 부족 피해농가에 재난지원금 신속지급

머니투데이
  • 경남=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6 17:47
  • 글자크기조절

밀양·함안 피해농가 방문, 생육부진 등 피해상황 살펴

박완수 경남도지사(가운데)가 밀양시 상동면 깻잎 재배 현장을 찾아 생육상황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26일 일조량 부족으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밀양과 함안지역 농가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피고 신속하게 피해복구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 도지사는 이날 밀양시 상동면의 상동 깻잎 원예영농조합법인을 방문해 생육 상황 및 출하 현황을 살폈다.


김응한 법인대표는 "최근 일조량 부족으로 잎이 말리고 생장 속도가 둔화돼 수확량이 평년 대비 20~30% 정도로 감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 도지사는 "농작물 피해 신고 접수 및 현장 조사를 한 후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재난지원금을 농가에 신속하게 지급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상환기간을 최대 1년 연장하고 연장된 상환기간 중에는 이자를 감면하는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조량 부족으로 인한 생육 부진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함안군 대산면 수박 재배 농가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강수량이 평년 대비 90㎜나 많은 등 잦은 강우와 일조량 부족(평년 대비 60시간↓)으로 경남의 시설·원예 농가들은 작물의 수정 불량과 병해충 발생 증가로 수확량이 감소하는 피해를 입었다.

경남도는 피해가 심한 수박·멜론 농가에 작물생육을 위한 영양제 구입비 16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정부에 일조량 부족에 따른 피해가 재해로 인정될 수 있도록 건의해 재난지원금도 지급했다.

농민들은 앞으로 일조량 부족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현실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게 농작물재해보험 지급기준 완화를 통한 피해보장 범위 확대를 건의했다.

한편 경남도는 일조량 부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규모가 1270ha에 달하며 재난지원금 지급 규모가 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