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상급 아이돌 폭로 "노래 파트, 멤버들한테 빼앗겨…강제로 나눠줬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8 08:17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예성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예성이 히트곡 'U'(유) 활동 당시 같은 그룹 멤버였던 려욱과 규현에게 파트를 빼앗겼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슈주, 안 싸우면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져 김희철, 이특, 예성, 은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예성에게 "노래 파트를 빼앗겼다던데"라고 질문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예성은 "다 빼앗겼다"며 첫 싱글앨범 타이틀곡 'U' 당시 자신이 직접 애드리브를 만들어 녹음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U'에서 제 파트는 단 한 소절이었다"며 "(그러다 보니) 애드리브를 더 잘해서 좋은 기회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열심히 만들고 녹음까지 완료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근데 저한테 따로 얘기 없이 재녹음 버전 속 제 애드리브들이 규현과 려욱의 파트가 되었더라"고 토로하며 자신이 그 두 멤버보다 형이기 때문에 관련해서 말도 하지 못하고 속앓이했다고 털어놨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C 김구라는 "강제로 나눠 준 거네"라고 안타까워했고, 예성은 "3일간 밤새워서 만든 내 애드리브들이었다"고 씁쓸함을 내비쳤다.

그는 파트를 빼앗긴 사건 때문에 속상해서 옥상에서 울었다고. 같은 그룹 멤버인 이특은 이 장면을 자신도 목격했었다며 "벽을 치면서 울분을 토해내더라"고 회상했다.

다만 "그랬던 모습이 지금 생각하니까 재밌다"고 '반전'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