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병우 DGB 회장, 첫 출근길 첫번째 업무는 '소통·정도경영'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9 16:36
  • 글자크기조절
황병우 DGB금융그룹 회장 /사진제공=DGB금융그룹
황병우 DGB금융그룹 회장이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소통경영과 정도경영을 선택했다.

29일 DBG금융에 따르면 황 회장은 첫 출근길부터 DGB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임직원들의 메시지를 경청하며 소통, 단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황 회장은 "새로운 마음가짐과 각오를 다지며 첫 출근을 하는 자리에서 DGB를 사랑하는 직원들의 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됐다"며 "임직원들의 희망, 소망, 다짐을 이어받아 새로운 시대의 문을 가장 앞장서서 열겠다"라고 전했다.

이날 황 회장은 첫 공식 업무로 그룹 차원의 정도경영회의를 진행했다. 황 회장과 지주, 금융계열사 준법감시인,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가 참여했다.

황 회장은 정도경영회의를 통해 내부통제위원회의 이사회 내 위원회 격상과 책무구조도 조기 도입을 검토했다. 또 각종 내부통제제도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못할 시 임직원이 적극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강한 동력을 부여하고, 반복되는 내부통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황 회장은 "컴플라이언스의 전문성 강화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라며 "고객의 목소리가 단순 민원이 아닌 각종 사고의 시그널을 제공해 줄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금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등 NO' 한일 정상 공감대… 네이버의 시간, 길지는 않을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