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케미칼, 울산공장 지-하우스 완공··· 협업 제고·증설 부지 확보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1 15:43
  • 글자크기조절
유호섭 SK케미칼 생산인프라본부장(오른쪽 다섯번째)과 관계자들이 종합관리동 지-하우스 준공을 기념해 테이프 커팅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SK케미칼
SK케미칼은 그린케미칼 제품을 생산하는 울산공장에 신축 종합관리동 지-하우스(G-House)를 완공했다고 1일 밝혔다.

지-하우스는 폐 플라스틱을 원료로 하는 순환재활용 소재, 자연 유래 성분 바이오 소재 등 SK케미칼이 추구하는 '그린 소재'의 의미를 담았다.


그린소재 사업의 중추 역할을 하는 울산공장은 코폴리에스터, 순환재활용 소재 등 그린케미칼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스판덱스, 인조가죽, 우레탄 탄성소재 등에 사용되는 산업용 전분을 원료로 사용한 바이오 소재 에코트리온도 울산공장에서 생산된다.

지상 4층 연면적 7천100㎡ 규모로 완공된 지-하우스는 울산공장 내 산재된 경영지원, 안전환경, 엔지니어링 등 사무·기술 부서의 근무 공간과 식당 등 복리후생 공간을 한 곳으로 합쳤다. SK케미칼은 이를 통해 부서 간 협업과 소통이 한층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직원 식당과 건강관리실, 피트니스 공간 등 복지 공간을 최신 설비로 교체해 구성원의 근무 여건과 편의성도 개선했다.


특히 기존 4개 건물을 하나로 통합해 지-하우스를 완공함에 따라 향후 신규 사업, 기존 설비 추가 증설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약 2만7천㎡ 규모의 부지를 확보하게 됐다.

유호섭 SK케미칼 생산인프라본부장은 "지-하우스 완공은 협업과 소통을 강화하고, 구성원 근무 여건을 개선해 업무 효율을 높일 뿐 아니라 미래 새로운 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급성장하고 있는 순환 재활용 소재 시장과 환경 변화에 유연히 대처할 수 있도록 생산 인프라와 기술을 지속적으로 축적하고 업그레이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