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도시장 공략, 인센티브 활용과 규제대응이 핵심"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2 13:30
  • 글자크기조절
대한상공회의소는 2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공동 번영을 위한 한-인도 산업협력’을 주제로 한-인도 산업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주현 산업연구원 원장(왼쪽 여섯번째)과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왼쪽 여덟번째)이 주요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인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현지의 투자 인센티브와 규제 등 정책 환경을 세심히 살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일 롯데호텔에서 '공동 번영을 위한 한-인도 산업협력'을 주제로 한-인도 산업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산업연구원, 주한 인도대사관과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영원무역, 크래프톤 등 인도 진출 기업과 인도 정부 관계자, 산업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박병열 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이날 '한국과 인도 간의 무역 및 투자 동향' 주제 발표에서 "한국과 인도간의 무역 및 투자는 수교 50주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의 대인도 수출(2000~2023)은 전체 수출의 2%에 불과하고, 한국의 대인도 FDI(2000~2023)는 전체 투자의 1%수준으로 제조업에 집중돼 있다"고 분석하고, "인도의 정책 환경에 맞춘 투자 다각화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국 기업의 인도 진출 사례 및 시사점' 주제 발표에 나선 이민석 영원무역 사장은 "인도 정부는 자국 섬유 가공 기술력을 강화하기 위해 2020년부터 PLI(Production Linked Incentive, 생산연계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해 왔다"며 "영원무역의 인도 자회사인 에버탑(Evertop)은 인도에서 생산된 제품을 기준으로 매출 증가분의 4~6%에 대한 보조금 및 세제 혜택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인센티브를 지혜롭게 이용하는 것 뿐 아니라 규제 대응도 중요하다"며 "토지 사용 문제, 건축물 승인, 경제특구내 사업자등록 문제 등이 애로로 꼽힌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민간기업이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우리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개회사를 통해 "앞으로 대한상의는 인도 정부 및 인도상의연합회와 함께 우리 기업의 인도 투자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도는 2022년 기준 세계 1위의 인구 대국이 됐고, 명목 GDP 기준 세계 5위의 경제 대국으로 성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5% 오를 때 일본 15%·대만 30% 뛰었다" 코스피 향배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