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배우 송하윤 "학폭 강제전학 맞다…'90분 따귀' 제보자와는 무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991
  • 2024.04.02 17:41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배우 송하윤이 과거 학교 폭력으로 강제 전학을 당한 사실을 인정했다.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송하윤이 과거 학교 폭력으로 강제 전학 당한 사실을 인정했다.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일 "송하윤이 반포고등학교에서 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을 간 건 맞다"고 밝혔다.

다만 송하윤이 강제전학을 당한 건 JTBC '사건반장'에서 보도한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소속사는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90분간 뺨을 맞았다는) 사건반장 제보와 무관하다. 송하윤은 해당 제보자와는 일면식이 없다"며 "강제전학은 이번 이슈와 관련이 없어서 언급하지 않았다. 때가 되면 밝힐 것"이라고 했다.

전날 '사건반장'은 여배우 S씨가 2004년 8월 고등학교 재학 당시 한 학년 후배였던 A씨를 폭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A씨는 '사건반장' 측과 통화에서 "저는 S씨와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였다. S씨가 어느 날 점심시간에 갑자기 저한테 전화를 했다. 고등학교 뒤에 OO가든이라는 아파트가 있었는데 그곳에 작은 정자가 있는 놀이터로 저를 불렀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곳에 갔더니 친구들과 같이 앉아 있었다. S씨는 저를 보자마자 때리기 시작했다. 어떤 이유에서 제가 맞았는지는 지금까지 모르고 있다. 그냥 한 시간 반 동안 계속 따귀를 맞았던 것만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S씨는 이후 또 다른 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돼 전학을 갔고, A씨는 사과조차 받지 못한 채 S씨와 연락이 끊겼다고 했다.

S씨는 곧 최근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로 주가를 올린 송하윤으로 확인됐고, 소속사는 "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기 부천시 출신인 송하윤은 부천 중원고와 서울 강남 반포고를 거쳐 압구정고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남매의 난 재점화...구지은 부회장, 아워홈 이사 선임 부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