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장 나와"…국밥서 나온 담배, 범인은 따로 있었다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36
  • 2024.04.03 07:35
  • 글자크기조절
A씨 식탁에 담배가 올려져있다. 잠시 후 순대에 딸린 담배가 국밥에 들어갔다./사진= 유튜브 채널 JTBC 사건반장
음식에서 담배가 나왔다며 고성을 지르고 음식값까지 지불하지 않은 손님이 식당 사장에 오히려 고소당했다. CCTV(폐쇄회로 TV) 확인 결과 담배는 '손님으로부터' 나온 것이었기 때문이다.

지난 2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새벽 광주의 한 식당에선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A씨 등 남녀 손님 2명은 이 식당에서 모든 수육과 술을 주문했고 서비스로 국밥을 받았다. 20여분간 식사하다 A씨 일행이 입안에서 이물감을 느꼈고 국밥에 '담배'가 들어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화가 난 A씨는 곧장 "사장 나오라고 해라. 이게 뭐 하는 짓이냐" "음식 재활용하지 않았느냐. 재활용했다고 인정해라" 등 종업원에게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다. 식당 사장에 없어 매니저가 대신 나와 "재활용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으나 A씨는 "담배가 나왔는데 재활용했다고 왜 인정하지 않느냐"며 더 언성을 높였다.

이런 상황은 약 1시간 정도 계속됐고 A씨는 구청 식품위생과와 경찰에 신고했다. "식당 망하게 해주겠다" "경찰 불러서 영업정지 먹게 해주겠다" 등 막말도 퍼부었다. 경찰이 도착한 후에도 상황이 심각해지자 다른 손님들까지 '그만하라'며 A씨를 말렸다.


경찰은 A씨 일행을 식당 밖으로 안내했고 '한 번 더 들어가면 영업방해가 될 수 있다. 민사 문제니까 구청에 해당 사실을 알려라'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9분 후 A씨는 다시 식당으로 돌아가 또 한 번 어수선하게 만들었고 결국 3만1000원가량 되는 음식값을 지불하지 않고 떠났다.

한편 해당 식당 사장 B씨에 따르면 식당 직원 중엔 흡연자가 없었기 때문에 담배가 음식에 들어갈 일이 없었다.

CCTV 확인 결과 담배는 A씨 일행이 실수로 넣은 것임이 밝혀졌다. A씨가 젓가락으로 집은 순대가 떨어져 굴러갔고 우연히 A씨가 식탁에 올려둔 담배에 붙었다. 이후 A씨 일행이 담배 딸린 순대를 다시 국밥에 집어넣었던 것이다.

정황을 파악한 B씨는 A씨에게 여러 차례 연락했으나 전화는 10시간 만에 할 수 있었다. 심지어 사과를 바란다는 B씨에 말에 A씨는 "나한테 어떻게 전화하고 난리여" "바쁘다. 나중에 연락해" "일단 알았어" 등 반말로 귀찮다는 듯 답변했다. B씨는 아직 사과와 음식값을 받지 못했다.

정신적·금전적·평판적 피해를 본 B씨는 현재 A씨를 무전취식, 업무방해, 협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출산 도쿄 집값 840조 날아간다"…한국에도 섬뜩한 경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