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트럼프 "전기차 보조금 폐기할 것"…폭탄 관세 예고도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3 11:33
  • 글자크기조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을 비판하며 "임기 첫날 즉시 폐기하겠다"고 말했다. 현실화하면 국내 관련 업계에도 영향 미칠 발언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2월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연설하는 모습이다.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2월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연설하는 모습이다. /로이터=뉴스1
2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에서 열린 유세 연설에서 "전기차는 내가 들어본 것 중 가장 바보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전 세계 어느 나라보다 휘발유와 가스를 많이 가진 나라이기 때문에 많이 쓰길 바란다"며 "사람들이 전기차가 아닌 다른 형태의 자동차들을 구매·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정부가 사람들이 원치도 않는 전기차에 막대한 보조금을 주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우리는 이것을 즉시 끝낼 것이다. 임기 첫날 끝낼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민주당이) 자동차 노동자들을 대변하지 않고 있으며 모든 곳에서 자동차를 전기차로 대체하려고 한다"며 "전기차는 다 중국에서 만들어질 것이고 이는 매우 나쁘다"고 비판했다.

수입 전기차에 대한 관세 부과도 예고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이 멕시코에 자동차 공장을 짓고 있다. 세금 없이 국경 너머 미국으로 차들을 수출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미시간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완전히 망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멕시코, 캐나다와 자유무역협정(USMCA)을 맺은 상태다. 그는 그러면서 "전기차 수입이 일어나지 않을 수준까지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자동차를 포함해 미시간을 해치는 모든 것에 관세를 부과하는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현지매체 데일리비스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제안한 전기차 및 기타 수입품에 대한 관세는 최대 60%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시간주는 오는 11월 예정된 미국 대선의 승패를 결정지을 7대 경합주 중 한 곳으로, 지난달 26일 블룸버그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모두 45%로 조사됐다. 특히 미시간주는 자동차 전통적으로 내연기관 자동차 산업이 경제적으로 중요한데, 전기차 생산에는 인력이 상대적으로 덜 필요해 이곳 노동자들은 전기차 전환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시간에서 전기차 문제를 언급한 것은 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불법 이민자를 향해 "사람이 아니라 '동물'이다"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그는 "다른 나라들이 죄수들, 살인자들, 마약 거래자들, 정신병자들, 테러리스트들을 미국으로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서도 "국경을 피바다로 만들고 있다"며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소속된 공화당 전국위원회도 'Bidenbloodbath.com'(바이든 피바다라는 뜻)이라는 웹사이트를 개설해 '바이든이 멕시코 국경 침공에 책임이 있다'는 트럼프 전 대통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 웹사이트에는 불법 이민자들이 기소된 폭력 범죄 수를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경 문제는 이번 미국 대선의 주요 이슈로 바이든 대통령의 약점 중 하나로 꼽힌다. 트럼프의 발언은 이민 문제와 국경 보안 문제에 대한 불안감을 조성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NYT는 "트럼프가 바이든 대통령의 국경 통제 완화가 폭력 범죄를 일으킨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민자들이 범죄 증가 원인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는 없다"고 설명했다. 미국 이민 당국자들은 국경을 넘는 사람들 대부분이 가난과 폭력을 피해 (미국으로) 도망치는 약자들이라고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출산 도쿄 집값 840조 날아간다"…한국에도 섬뜩한 경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