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광주 또 졌다 '충격의 4연패', 승격팀 김천 1위 질주... 울산·제주도 승리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6 23:05
  • 글자크기조절
시즌 첫 골을 넣은 주민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팀 패배에 아쉬워하는 광주FC 선수단.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지난 시즌 돌풍을 일으켰던 광주FC가 또 패했다. 충격의 4연패에 빠졌다.

이정효 감독이 이끄는 광주는 6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6라운드 김천상무와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광주는 4연패 늪에 빠졌다. 시즌 초반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해 상쾌한 출발을 알렸으나, 패배가 이어진 탓에 리그 순위도 7위(2승4패·승점 6)로 떨어졌다.

광주의 출발은 좋았다. 전반 6분 외국인 공격수 가브리엘의 활약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김천 박승욱이 가브리엘의 슈팅을 걷어내려고 했지만, 골문 안으로 차 넣었다.

하지만 김천이 반격을 시작했다. 전반 추가시간 정치인이 김대원의 크로스를 헤더 동점골로 연결했다. 후반 13분 정치인은 페널티킥으로 역전 결승골까지 뽑아냈다.


광주는 동점골을 넣기 위해 공격에 집중했다. 하지만 후반 33분 팀 핵심 센터백 안영규가 위험한 태클로 퇴장까지 당해 추격 동력을 잃었다. 김천은 마지막까지 한 점차 리드를 지켜내 승점 3을 추가했다.

정정용 감독의 김천은 4승2패(승점 12)를 기록하고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2부 리그에서 올라온 승격팀이지만, 초반부터 리그 테이블 최상단에 위치해 제대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김천상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천상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또 디펜딩 챔피언 울산HD도 홈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 홈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직전 대전하나시티즌전에서 빠르게 반등에 성공했다. 리그 2위 울산은 3승2무1패(승점 11)를 기록 중이다.

울산은 이동경과 루빅손의 연속골로 좋은 흐름을 잡았다. 팀 수문장 조현우도 이승우의 슈팅을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공격수 주민규가 쐐기골을 뽑아냈다. 지난 시즌 K리그1 득점왕 주민규는 이번 수원FC전을 통해 첫 골을 기록했다.

수원FC는 개막전 승리 이후 5경기 연속 무승 부진에 빠졌다. 1승3무2패(승점 6)로 리그 9위에 위치했다.

또 제주유나이티드는 인천유나이티드 원정에서 1-0으로 이겼다. 제주는 인천의 공세를 버텨냈고 팀 공격수 유리 조나탄이 결승골을 뽑아냈다. 인천은 무고사가 헤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득점이 취소되는 등 불운이 따랐다. 리그 4위 제주는 3승1무1패(승점 10), 6위 인천은 2승2무2패(승점 8)가 됐다.

시즌 첫 골을 넣은 주민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시즌 첫 골을 넣은 주민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