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알리·테무서 2000원짜리 반지 샀더니…발암물질 700배 '충격'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003
  • 2024.04.07 21:03
  • 글자크기조절
중국 쇼핑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에서 판매하는 장신구에서 국내 안전 기준치를 넘어서는 중금속이 검출됐다.

관세청 인천세관은 최근 국내에 반입된 알리익스프레스·테무 판매 귀걸이·반지 등 장신구 404개를 분석한 결과, 96개(24%)에서 국내 안전 기준치를 초과한 납과 카드뮴이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국내에선 금속 장신구에 카드뮴이 안전 기준치의 0.1% 이상, 납이 0.06% 초과 함량 돼 있으면 장신구로 사용할 수 없다. 분석 대상 금속 장신구에는 국내 규정보다 10~700배 많은 카드뮴과 납이 함유된 것으로 조사됐다. 검출된 제품들은 모두 배송료 포함 평균 2000원(600~4000원)대 초저가 장신구들로서 알리익스프레스·테무 등에서 판매되고 있었다.

발암물질로 알려진 납은 중독시 신장·중추신경·소화계 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카드뮴 또한 중독시 '이타이이타이병'이나 호흡·신장·소화계 질환을 유발한다.

제품별로는 귀걸이의 경우 47개에서 중금속이 다량 검출됐다. 이어 반지 23개, 목걸이 10개, 발찌 8개, 머리핀과 팔찌 각 4개 등의 순이었다.


플랫폼별로는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에서 각각 48개씩 총 96개 제품에서 검출됐다.

인천세관은 관계 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해당 플랫폼에 중금속이 다량 검출된 장신구에 판매 중단을 요청하는 등 소비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세관 관계자는 "중국발 해외직구 플랫폼에서 저가 장신구 제품을 구매할 땐 각별히 주의하길 바란다"며 "중금속이 검출된 96개 제품 정보는 인천세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