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실수 반복하고 싶지 않다"는 이정후, 수비 악몽에도 팀은 "괜찮다" 감쌌다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8 06:55
  • 글자크기조절
7일 5회말 잭슨 메릴의 타구를 담장과 부딪히면서도 잘 잡아내고 있는 이정후.
샌프란시스코 이정후가 7일 샌디에이고전 더그아웃에서 수비를 마치고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메이저리그(MLB) 진출 후 수비에서 값비싼 수업료를 지불했다.


이정후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024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팀이 0-4로 패한 경기. 타석에서의 무안타보다 수비 실수 하나가 패배로 직결돼 더 뼈아팠다.

개막 후 줄곧 주전 수비수 자리를 지킨 이정후는 1회초 잰더 보가츠의 타구가 중견수 방면으로 향했는데 햇빛에 타구를 잃어버린 것인지 타구 위치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더 빨리 달려나왔더라면 잡을 수 있는 타구였지만 이정후 앞에 공이 떨어졌다. 무사 1루가 됐고 이후 후속 타자들의 진루와 주릭슨 프로파의 만루홈런까지 나오며 일찌감치 승기를 내주고 패했다.


타석에 나선 이정후.
타석에 나선 이정후.
샌프란시스코 지역 매체 머큐리뉴스는 7일 "이정후의 실수와 프로파의 만루홈런으로 샌프란시스코가 패배했다"고 꼬집었다.

매체는 "오라클 파크의 지붕 사이로 햇빛이 비치고 우익수 쪽으로 강한 바람이 불었다"며 "이런 조건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샌디에이고에 패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을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이정후에 대해선 "시즌 초반 그의 점프, 수비 범위, 어깨는 인상적이었지만 MLB 여러 구장, 특히 샌프란시스코 구장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정후는 "홈구장이 돔이었어서 (그 구장에선) 경험이 많은데 오늘과 같은 (야외 구장에서) 낮 경기 경험은 많지 않았다. 이 곳이 바람이 세게 부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오늘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처음으로 뼈아픈 실수를 범한 이정후를 샌프란시스코는 감쌌다. 이정후는 실수 후 마이크 야스트렘스키에게 다가가 실망감을 나타냈지만 내셔널리그 외야수 골드글러브 결승에 진출했던 그는 달랬다.

이정후의 팀 동료 야스트렘스키. /AFPBBNews=뉴스1
이정후의 팀 동료 야스트렘스키. /AFPBBNews=뉴스1
야스트렘스키는 "그에게 '네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 모두 햇빛 속에서 공을 잃어버렸다'고 했다"며 "내가 말한 유일한 건 공이 태양 속으로 사라지기 전에 타구를 판단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공 근처 어딘가에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하라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매체 또한 "이정후의 홈구장인 오라클 파크는 늦은 오후와 초저녁 경기 때 해의 각도와 관련해 리그 전체에서 가장 성가신 것 중 하나로 잘 알려져 있다"며 "야스트렘스키는 이정후가 그 실수를 학습의 기회로서 잘 활용하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정후는 더 적합한 선글라스로 바꿀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 또한 경기 후 "그것은 이정후의 실수가 아니다"라며 "알다시피 이곳은 오후 5~6시경이면 타석에서든 외야에서든 강렬한 햇빛으로 (수비가) 조금 어려울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개막 초반 6경기 연속 출루 이후 3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매체는 "7일 경기에서 1회 실책을 제외하면 이정후의 수비는 빅리그 초반 또 다른 즐거움을 줬다"며 "6일 경기에선 1루에서 홈까지 단 10.45초 만에 통과할 만큼 빠른 속도가 눈에 띄었다. 이날 수비에서도 잭슨 메릴의 깊은 타구를 벽에 부딪히며 잡아냈다"고 평가했다.

야스트렘스키 또한 "나는 그의 플레이를 보는 걸 좋아한다"며 "그가 한 실수보다 더 나은 99%의 플레이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비에서의 넓은 활동 반경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7일 5회말 잭슨 메릴의 타구를 담장과 부딪히면서도 잘 잡아내고 있는 이정후.
7일 5회말 잭슨 메릴의 타구를 담장과 부딪히면서도 잘 잡아내고 있는 이정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