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용인시, 배터리팩 전문업체 이랜텍과 900억 규모 투자 협약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9 13:27
  • 글자크기조절

직원 신규 채용 시 용인시민 우선 선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왼쪽)이 이세용 (주)이랜텍 대표이사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용인시
경기 용인특례시가 중국에서 철수해 용인으로 들어오는 배터리팩 전문업체 ㈜이랜텍과 900억원 규모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랜텍은 중국 수녕에서 철수한 뒤 용인시 처인구 남사읍 완장일반산업단지 내 4만1992㎡ 규모 산업용지에 지난해 5월부터 신공장을 신축하고 있다. 신축 공장에는 가정용 ESS 시스템에 탑재할 배터리팩 생산설비를 설치하고 79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이날 양해각서에서 이랜텍은 완장 신축공장에 90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신규직원 채용 때 용인시 거주민을 우선 선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협조하기로 했다. 시는 이랜텍이 용인에 성공적으로 정착해 원활한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과 관련한 용인시 조례 등에 따라 다양한 투자 인센티브를 안내하는 등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상일 시장은 "처인구 남사읍 완장리 산업단지에 이랜텍처럼 훌륭한 기업이 입주하면 용인 지역 경제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과감한 투자계획을 세워 국내로 복귀한 이랜텍에 감사하다. 계획한 목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용인시, 기업이 긴밀한 협조체계를 갖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세용 이랜텍 회장은 "글로벌 반도체산업의 중심도시가 될 용인특례시에 자리 잡을 수 있어 기쁘고 오늘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이 열릴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인 이상일 시장과 시 공직자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반도체산업을 위한 기업활동과 더불어 지역의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랜텍은 1978년 설립된 배터리팩 및 전자담배 전문업체다. 한국 본사를 포함해 5개국 9개 법인을 두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 7511억원, 영업이익 211억원을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