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백발에 수염' 70세 성룡 급노화에 깜짝…"나 건강해" 이 사진 해명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3,255
  • 2024.04.10 09:04
  • 글자크기조절
청룽이 70세 생일을 맞아 건강이상설을 불식하는 글과 사진을 게시했다./사진= 청룽 인스타그램
분장 후 청룽 모습/사진=웨이보
홍콩 액션 배우 청룽이 지난 7일 칠순을 맞아 건재한 모습을 과시했다.

청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친구가 나에게 '재키, 오늘(7일)이 너의 70번째 생일이 될 거야!'라고 상기했는데, 이 숫자를 듣다 보면 심장이 멈추는 것 같다"며 "벌써 70살이라니, 충격에서 벗어나 두 번째로 떠오른 건 우리 큰형님 홍진바오가 했던 말"이라고 썼다.


홍진바오가 했다는 말은 '늙어가는 건 복된 일'이었다고. 청룽은 그러면서 "특히 우리 같은 스턴트맨에게는 늙어갈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행운인지 모른다"고 했다.

많은 이들이 자신의 건강을 걱정해준 부분을 언급하면서는 "인터넷에서 최근 저의 사진을 보고 모두 제 건강을 걱정해줬는데 이 기회를 빌려 모두에게 알리고 싶다. 걱정 마세요!"라고 건재를 과시했다.

그는 또 "그 사진은 최근 영화의 캐릭터일 뿐"이라며 "캐릭터상 흰 머리와 수염, 늙어 보여야 했다"고 설명했다. 청룽은 이어 "62년간 영화계에 종사해왔는데 오늘도 여전히 촬영한다는 게 행운이며 매 순간을 소중히 여긴다"며 대배우로서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청룽이 70세 생일을 맞아 건강이상설을 불식하는 글과 사진을 게시했다./사진= 청룽 인스타그램
청룽이 70세 생일을 맞아 건강이상설을 불식하는 글과 사진을 게시했다./사진= 청룽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