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차전지 시장 방전?…"우려는 기우" 민테크 IPO 자신감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1 14:39
  • 글자크기조절
"배터리 시장과 민테크의 성장은 지속될 것입니다"

홍영진 민테크 대표는 11일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열린 IPO(기업공개) 간담회에서 "2차전지 시장 성장에 대한 우려는 기우"라고 했다. 이어 "세계 유일의 기술력으로 누구나 안전하게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글로벌 표준 기업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2015년 설립된 배터리 검사·진단 솔루션 기업 민테크는 다음 달 코스닥 출격을 앞두고 있다. 국내 주요 2차전지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 GS에너지, 포스코, 에코프로 등으로부터 투자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졌다.

민테크가 보유한 주요 기술은 'EIS'다. EIS는 교류 전류나 전압을 가할 때 발생하는 성분의 총합(임피던스) 변화를 분석하고, 셀 수명과 충전량 등을 점검할 수 있는 기술이다. 특정한 주파수를 이용해 배터리를 검사해 2차전지 접촉에 따른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다.

민테크는 국내 배터리 EIS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전기차 및 배터리 글로벌 탑티어 현대자동차그룹, 삼성SDI, SK온 등을 고객사로 확보한 가운데 정부 및 공공기관과도 협력해 배터리 검사 진단 표준화 작업을 공동 추진 중이다.


최근 국내 2차전지 업종이 부진한 가운데 민테크가 분위기 반전을 주도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증권가의 전망은 긍정적이다. 강경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민테크는 기존 방식 대비 짧은 시간, 낮은 비용으로 95%의 정확도를 갖춰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민테크의 실적은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민테크의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175억원이다. 지난 2019년 13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400억원 매출 달성 목표를 이루고, 향후 1000억원대까지 매출액 규모를 키우겠다는 목표다.

신사업 발굴에도 적극적이다. '신속진단시스템'이 그 사례다. 홍 대표는 "신속진단시스템은 휴대용 기기에 검사 시간이 짧은 범용 전압대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라며 "국내 주요 전기차 제조사의 지정 정비소에 자사 제품과 솔루션을 시범 공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중장기적 관점에서 2차전지 시장의 성장성은 유효하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2차전지 시장 규모는 2030년 467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전기차 사용이 본격화된 후 배터리 발생 시장은 2050년 기준 600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민테크는 공모자금의 100%를 시설과 장비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 품질, 제조 등 생산능력을 증설하고 글로벌 베터리 테스트 센터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민테크는 향후 해외 진출을 통해 성장 동력을 추가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 대표는 "민테크는 안전한 배터리 사용의 지표가 되는 글로벌 표준 배터리 진단시스템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조달한 자금 모두를 투자에 활용하고, 배터리 검사 및 진단 사업을 세계 무대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테크는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수요예측, 23일과 24일 양일간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희망 공모가격은 6500원~8500원으로, 이를 기준으로 한 공모금액은 195억원~255억원으로 예상된다. 예상 시가총액은 1584억원~2071억원이다. 상장 주관은 KB증권이 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