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야 거물급 정치인들 4·10 총선으로 우뚝…이준석·김종민의 '이변'

머니투데이
  • 정경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63
  • 2024.04.11 17:48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세종갑에 출마한 새로운미래 김종민 후보가 10일 밤 당선이 확실해지자 선거사무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4.04.10. ppkjm@newsis.com /사진=강종민
(인천=뉴스1) 장수영 기자,구윤성 기자 =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5일 오전 대전 중구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사전투표소와 인천 계양구 계양3동 행정복지센터 사전투표소에서 각각 투표를 하고 있다. 2024.4.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인천=뉴스1) 장수영 기자,구윤성 기자
4·10 총선(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은 여·야 대선주자들이 정치적 기반을 한층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재명·원희룡·나경원·안철수 등 여·야 거물급 정치인들이 제22대 국회에 입성하는데 성공해서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김종민 새로운미래 당선인(의원) 등 선거 초반 전망이 밝지 않았던 정치인들도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두 사람은 각 소속 당에서 당선된 유일한 지역구 의원이기도 하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당선인)는 4·10 총선 인천 계양을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꺾었다. 명실상부한 야권 제1 야당의 대선주자라는 점은 재확인한 셈이다. 이 대표는 54.12%의 득표율로 원 전 장관(45.45%)을 8.67%p(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그러나 원 전 장관도 이번 총선을 통해 여권 대선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는데 의미가 크다. 야당의 정치적 텃밭에서 제1 야당 대표를 상대로 선전하는 모습을 보여서다. 이른바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는 평가도 나온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선전을 계기로 원 전 장관이 차기 당권에 도전할 정치적 기반이 마련됐다는 분석도 내놓는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4·10 총선 경기 화성을에서 당선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4.4.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4·10 총선 경기 화성을에서 당선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4.4.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네 번째 도전한 총선에서 당선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큰 주목을 받는 인물이자 '이변의 당선인'이다. 개혁신당을 상징하는 '등번호 7번'을 달고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 이 대표는 42.41%의 득표율로, 2위인 공영운 민주당 후보(39.73%)를 2.68%p 차로 이겼다. 인천일보·경인방송 의뢰로 한길리서치가 지난달 18일 발표한 첫 여론조사에서 공 후보(46.2%)에게 이 대표(23.1%)는 더블스코어로 뒤지고 있었다. 뒤늦게 선거 레이스테 뛰어들었지만 탁월한 개인 기량을 바탕으로 난공불락으로 여겨지던 거대 야당 후보를 3주 만에 역전한 것이다.

덕분에 개혁신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2석을 확보했다. 이 대표와 함께 이주영·천하람 후보가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윤석열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며 연일 존재감을 보여왔던 만큼 원내에서 보여줄 이 대표의 화끈한 전투력을 기대하는 정치권의 시각도 있다. 일각에서는 개인기를 통해 본인과 당에 승리를 안겨준 이 대표를 차기 40대 대선주자 중 앞순위에 꼽고 있기도 하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서울 동작구을에 출마한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가 11일 서울 동작구에 마련된 본인의 선거사무실에서 당선 확실이 되자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2024.04.11. ks@newsis.com /사진=김근수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서울 동작구을에 출마한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가 11일 서울 동작구에 마련된 본인의 선거사무실에서 당선 확실이 되자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2024.04.11. [email protected] /사진=김근수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인은 서울 동작을에 출마해 54.01% 득표율을 얻어 경찰 출신 류삼영 민주당 후보(45.98%)를 8.03%p로 눌렀다. 2020년 총선 이 지역구에서 이수진 민주당 의원과 대결해 패배한 나 당선인은 4년 간의 절치부심 끝에 현역으로 복귀했다.

이재명 대표가 6차례나 류 후보 현장 지원을 했으나 나 당선인의 '중진의 힘'을 뚫지 못했다. 나 당선인은 이번 승리로 5선 의원이 된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높은 인지도와 확장성을 가진 '비윤'(비윤석열계) 나 당선인도 차기 국민의힘 당권 주자 중 하나로 꼽는다.

[성남=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지지자들과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2024.04.11. photo@newsis.com /사진=
[성남=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지지자들과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2024.04.11. [email protected] /사진=

경기 분당갑에서는 안철수 국민의힘 당선인(53.27%)이 이광재 민주당 후보(46.72%)를 6.55%p 차로 따돌렸다. 분당갑에는 대형 병원이 많아 의사 가족도 많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인해 의료계로부터 반감을 산 윤석열정부의 '의대 정원' 이슈가 안 당선인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끝내 이겨냈다. 안 당선인도 4선 의원이자 여권 대권주자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세종갑에 출마한 김종민 당선인은 새로운미래 출마자 중 유일하게 당선돼 화제를 모았다. 김 당선인은 세종갑에서 56.93% 득표율로 2위인 류제화 국민의힘 후보(43.06%)를 13.87%p 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세종갑은 민주당 텃밭이다. 그러나 민주당에서 공천한 이영선 후보가 '갭 투기' 의혹으로 낙마한 이후 무주공산이 된 지역에서 범 야권의 소구력을 지닌 김 당선인이 여당의 매서운 추격을 꺾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세종갑에 출마한 새로운미래 김종민 후보가 10일 밤 당선이 확실해지자 선거사무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4.04.10. ppkjm@newsis.com /사진=강종민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세종갑에 출마한 새로운미래 김종민 후보가 10일 밤 당선이 확실해지자 선거사무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4.04.10. [email protected] /사진=강종민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