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늘도 화장실 못갔어"…알츠하이머 위험 2배 높이는 뜻밖의 증상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22
  • 2024.04.12 08:04
  • 글자크기조절
장 운동이 저하돼 변비 등에 걸리면 알츠하이머에 발병할 확률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주목받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장운동이 저하돼 변비 등에 걸리면 알츠하이머에 발병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주목받는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세계적인 종합과학 학술지 '저널 오브 어드밴스 리서치'에 광주과학기술원과 경희의료원 디지털헬스센터의 연구 결과가 실렸다. 이 연구팀은 장운동 저하와 알츠하이머 사이 인과관계가 있다고 규명했다.


이 연구는 장과 뇌가 서로 연결돼 긴밀하게 상호작용한다는 '장뇌축' 이론에 근거한다. 장 내 미생물 균형이 깨지거나 장 건강이 악화하면 뇌 기능, 감정 상태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론이다. 연구팀은 여기서 더 나아가 장의 기능적 이상과 정신 질환의 연관성을 밝혀낸 것이다.

장 운동성이 떨어져 변비 등이 생기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게 결론이다. 실제로 동물 모델에 지사제를 투여했더니 기억력 저하 등 병리 현상이 나타났다. 또한 연구팀은 313만명 한국인, 438만명 일본인 중 변비가 있는 환자에게서 알츠하이머병 위험도가 각각 2.04배, 2.82배 높은 것을 확인했다.

김태 광주과학기술원 의생명공학과 교수는 "장 기능 이상 또는 변비가 알츠하이머병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크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