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새미래' 유일 당선 김종민 "민주개혁 세력 힘 합쳐 민심 따라야"

머니투데이
  • 이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66
  • 2024.04.12 16:0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김종민 상임선대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4.12. [email protected] /사진=고범준
새로운미래의 유일한 당선인인 김종민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4월10일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은 윤석열 검찰 정권에 대한 단호한 심판이고 그 민심을 따르는 길에는 민주개혁 세력이 함께해야 한다"며 "새로운미래도 힘을 합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의 질의 시간에 이같이 말했다. 세종갑에 출마한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류제화 국민의힘 후보를 꺾으며 3선에 성공했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1석으로 원내에서 활동하기에는 많이 부족하다. 그러나 원래 정치는 연대하고 협력해 공동의 목표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새로운미래도 윤 정권 심판이라는 민심을 따르는 큰 흐름에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새로운미래가 독자적으로 추구해왔던 가치나 비전을 차별화해서 국민들께 전달하는 문제는 이번 선거에서 좋은 성과를 얻지 못했기 때문에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 돌아보는 게 우선"이라며 "그 과정을 거친 다음 더불어민주당, 조국혁신당과 어떻게 해야 할지 구체적인 방향과 방법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해단식에서 "제가 유일한 당선자가 됐다. 우리의 많은 동지가 분투했지만 선택받지 못한 상황에 대해 책임져야 할 대표로 축하받는 게 너무 힘들고 또 마음이 무겁다"며 "원내에서 한 석이지만 씨앗이 돼서 더 큰 나무, 더 큰 숲이 되는데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단식에 참석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는 "계획했던 활동을 하는 데에 필요한 국민의 신임을 얻는 데 실패했다. 철저히 반성하고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며 "윤 정권에 대한 심판은 시대의 과제가 됐고 정치 양극화로 국가 생존과 국민 생활이 더 위태로워질 지경에 처했다. 그런 불행을 막고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월 1만2000가구 입주폭탄 온다…둔촌주공 입주일자 확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