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금투협, 인도 기프트 시티 규제당국 IFSCA와 라운드테이블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2 16:35
  • 글자크기조절
한국금융투자협회는 11일 서울에서 인도 국제금융서비스 특별경제구역 『기프트 시티』의 규제당국인 IFSCA(International Financial Services Centres Authority)와 『IFSCA-KOFIA 투자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칼야나라만 라자라만 IFSCA 위원장과 서유석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투자협회
한국금융투자협회는 11일 서울에서 인도 국제금융서비스 특별경제구역 '기프트 시티'의 규제당국인 IFSCA(International Financial Services Centres Authority)와 『IFSCA-KOFIA 투자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넥스트 차이나'로 부상한 인도는 '기프트 시티'에 금융과 IT기업을 유치해 해외금융거래 경제특구를 조성해 국제금융허브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날 라운드테이블에는 기프트시티의 규제당국 최고책임자인 IFSCA 칼야나라만 라자라만 위원장, 주한인도대사관 니시 칸트 싱 부대사, 금투협 13개 회원사의 CEO(최고경영자)와 임원들이 참가해 상호간 투자기회에 대한 열띤 논의를 벌였다.


먼저 IFSCA측에서는 라자라만 위원장과 관계자들이 기프트시티의 구조와 현황을 자본시장의 생태계와 지속가능한 금융시스템을 중심으로 소개했다. 특히 외국인이 기프트시티를 통해 인도에 투자할 때 누릴 수 있는 10년간의 법인세 면제 혜택과 외국인 투자확대를 위한 정책지원, 규제완화의 특징과 성장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현지 한국계 운용사의 인도비즈니스에 대한 실제사례와 구체적인 투자절차에 대한 경험 공유를 통해 인도투자 확대와 진출을 검토중인 한국 금융투자회사 관계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한편, 이어진 토론에서는 전통적인 인도투자 방식과 기프트시티를 통한 새로운 투자기회의 차이점과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구체적인 세제혜택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서유석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인도는 경제개혁 속도가 빠르고 성장 잠재력이 커서 기프트시티를 비롯한 인도의 투자기회에 대해 보다 많은 정보가 제공된다면 우리 금융투자회사들의 인도투자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국 협력 역사적 이정표"… 尹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주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