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진희, 진정한 친환경 행보 "14년 된 재킷 입어…소매 삭았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2 17:53
  • 글자크기조절
/사진=박진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진희, 박진희가 공개한 14년 된 재킷 /사진=머니투데이 DB, 박진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진희가 진정한 친환경 행보를 보여 누리꾼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박진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4년 된 블랙 재킷, 오랜만에 꺼내 입고 나왔다"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너무 오래돼서 삭은 것 같은데 소매를 어찌하면 좋을까요"라며 "A/S는 불가능하겠죠? 리폼을 해볼까요?"라고 적었다.

/사진=박진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박진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에는 2010년 생산된 재킷의 모습이 담겼다. 재킷은 오랜 세월을 인증하듯 구멍이 뚫린 상태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절약의 여왕", "소매 잘라서 리폼도 괜찮을 것 같아요", "옷을 이리 (오래) 갖고 계신다는 게 너무 대단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진희는 그간 방송을 통해 여러 차례 친환경 행보를 공개해 왔다. 그는 에코백 사용, 텀블러 사용, 천기저귀 사용 등 일상적 친환경 행보를 통해 '에코지니'라는 애칭을 얻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의 의대 증원 확정, 1509명 더 뽑는다…남은 숙제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