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쇼트트랙 팀킬 논란' 황대헌 국대 탈락…박지원 "아직 사과 못 들었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67
  • 2024.04.13 08:33
  • 글자크기조절
지난 12일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KB금융그룹 제39회 전국남녀 종합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대회 겸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박지원(서울시청)이 시상대에 오르고 있다. /2024.04.12. /사진=뉴시스
쇼트트랙 박지원(서울시청)이 '팀킬 논란'으로 얽힌 황대헌(강원도청)에게 사과받았냐는 물음에 "아직 직접 들은 건 없다"고 밝혔다.

박지원은 지난 12일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24-2025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전' 후 취재진과 인터뷰했다.


이 자리에서 황대헌 관련 질문을 받은 박지원은 "아직 황대헌으로부터 직접 사과를 듣진 못했다"며 "차근차근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황대헌은 주요 경기 때마다 박지원에게 반칙을 범해 팀킬 논란, 고의 충돌 의혹 등에 휘말린 바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KSU)은 해당 사안을 조사한 뒤 "충돌에 고의성은 없었던 것으로 판단한다"고 결과를 냈다.

논란을 의식한 황대헌도 "고의는 아니었으나 제 플레이가 동료 선수에게 피해를 끼친 것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지원이 형과 직접 만나 사과의 뜻을 전할 계획"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인터뷰에서 박지원은 황대헌 사과를 받아줄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지금까진 시합에만 집중해왔다"며 "집에서 쉬면서 마음을 내려놓고 충분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했다.

박지원은 국가대표 1~2차 선발전 합계 랭킹 포인트 1위로, 다음 시즌 태극마크를 예약했다. 이 대회에서 황대헌은 11위에 그쳐 국가대표팀에서 탈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 데리고 장 보기 힘든데"…쿠팡 '로켓' 멈출라 엄마들 '걱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