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혼 논란' 유영재, 선우은숙과 이혼 언급…"때론 침묵하는 게"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552
  • 2024.04.13 13:52
  • 글자크기조절
배우 선우은숙(왼쪽)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 /사진=뉴스1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60)가 라디오에서 배우 선우은숙(64)과의 이별에 대해 언급했다.

유영재는 지난 9일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라디오 '유영재라디오'에서 이혼 소식을 알린 심정을 고백했다. 유영재와 선우은숙은 2022년 10월 혼인신고 후 법적 부부가 됐으나 1년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라디오에서 유영재는 "행복하게 잘 살아가길 바랐던 여러분의 응원에 부응하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며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고, 못난 탓이고, 수양이 덜 된 탓"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자신을 둘러싼 '삼혼설', '양다리설' 등 의혹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유영재는 "여러분이 걱정하고 우려하는 여러 이야기가 있다"며 "때론 침묵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곳에 들어오신 분들이 연륜이 있으시기 때문에 (제가) 침묵하는 이유에 대한, 그 어떤 행간의 마음들을 잘 읽어내시라고 믿는다"고 부연했다.


유영재는 "제가 많이 못났고 부족했다"며 "상대(선우은숙)도 많이 힘들고 아픈 시간을 보내고 계실 텐데, 많이 위로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건강도 잘 챙겨서 좋은, 그런 멋진 봄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유영재는 1990년 아나운서로 CBS에 입사했다. 이후 CBS '가요속으로', SBS 러브FM '유영재의 가요쇼' 등을 진행했다. 현재 그는 유튜브에서 '유영재라디오'를 진행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