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동전쟁 가능성에 흔들리는 건설사...자잿값 압박·PF 영향 예의주시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6 05:1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나오는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관련 뉴스옆으로 원·달러 환율이 나타나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75.4원)보다 6.6원 오른 1382.0원에 출발했다. 2024.04.15. [email protected]. 2024.04.15. [email protected] /사진=정병혁
'제5차 중동전쟁' 가능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건설업계도 미칠 영향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동정세의 불안정이 고조되면 국제유가와 함께 자잿값 상승을 더 부추길 수 있다. 또 금리인하 시기가 지연되면 중소형 건설사들의 위기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걱정도 나온다.

15일 국토교통부와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이스라엘이나 이란에서 직접적으로 발생한 업계 피해는 없는 상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유가상승 등에 따른 영향은 있을 수 있지만 해당 시장에서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같다"고 말했다.


다만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원자잿값 상승과 금리인하 지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아직은 큰 영향은 없지만 가뜩이나 건설 자잿값이 높아 압박이 심한 상태인데 장기화해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자잿값이 더 치솟으면 감당하기 힘들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의 공사비원가관리센터 통계에 따르면 지난 2월 전체 건설공사비지수는 154.81(잠정)을 기록했다. 2020년 1월 통계집계 이후 최고치다. 건설공사비지수는 공사에 투입되는 재료, 노무, 장비 등의 가격변동을 나타내는 지표다.

정부가 원자재와 인건비 등 공사비 상승에 따른 대책을 마련 중이지만 지정학적 상황으로 문제해결이 더 복잡해질 수 있다. 현재 국토부와 기획재정부 등은 공공공사의 적정 공사비 반영을 위해 TF(태스크포스)를 운영 중이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물가도 오르는 상황에서 자잿값과 인건비도 오르면서 기재부도 공사비와 관련해 상당히 전향적으로 돌아섰다"며 "꼼꼼하게 근거를 갖기 위해 3개월 정도 TF를 꾸려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란-이스라엘 사태 장기화는 금리인하를 지연시켜 PF(프로젝트파이낸싱) 등 전반적인 건설시장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은 "부동산 상승 기대가 고개를 들 찰나 수요회복의 근간인 금리전망이 흔들린다면 추세 역시 급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국 협력 역사적 이정표"… 尹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주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