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파주 남녀 4명 사망사건 공범 있을까…유명 프로파일러 대답은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6 22:10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경기 파주시 한 호텔에서 여성 2명이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금품과 성적 목적이 둘 다 포함된 범죄로 추정된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16일 오후 방송된 YTN 뉴스FM '슬기로운 라디오생활'에 출연해 "가해자들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이 진행돼서 대략적인 윤곽은 나온 것 같다"며 "피해자 지인한테 금품을 요구하는 연락이 가서 그 지인이 거절하는 이런 것까지도 얘기된 것을 보면 금품, 혹은 성적 목적이 둘 다 포함된 범죄 이 정도는 추정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성적인 목적은 사체에 대해서 행했던 사후 자상이 나타나고 또 '케이블타이'라고 하는 범행 도구에 의한 사망 자체가 매우 성적 가학성이 나타나는 부분 정도를 포함하면 대략 그 범행 목적이 나타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공범 여부'에 대해 배 씨는 "다른 공범이 있다고 하면 분명히 찍혔을 텐데 그 둘만 왔다 갔다 한 것 같다"며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했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께 파주시 야당동 한 호텔에서 20대 남성 2명이 추락해 숨졌다.


이들이 머물렀던 호텔 객실에는 20대 여성 2명이 욕실과 침실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들 여성은 청테이프와 케이블타이로 목과 손, 입 등이 결박된 상태였다.

경찰은 객실에 함께 있던 남성 2명이 이들 여성을 살해한 뒤 경찰이 찾아오자 호텔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