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애플 잡겠다"

머니투데이
  • 밀라노(이탈리아)=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4:14
  • 글자크기조절
한종희 삼성전자 DX(디바이스경험)부문장 부회장이 밀라노 디자인위크 2024 유로쿠치나 삼성 전시관을 돌아보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DX(디바이스경험)부문장 부회장이 밀라노 디자인위크 2024 유로쿠치나 삼성 전시관을 돌아보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77,400원 ▼800 -1.02%) DX(디바이스경험)부문장 부회장이 애플을 뛰어넘겠다고 밝혔다. 스마트폰과 TV, 가전 등 전 분야에 걸친 우월한 디바이스 판매량을 바탕으로 AI(인공지능) 소비자 연결을 이뤄내는 것이 전략이다. 한 부회장은 "우리 회사처럼 이렇게 많은 제품을 만드는 곳이 없다"며 "(제품 끼리) 커넥티비티, 연결을 잘하면 애플도 겨뤄볼만하겠다, (애플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소비자들이 하기싫은 일을 해소시켜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MDW) 2024'에 참석, 취재진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부회장은 소비자가 하기 싫은 일, 페인포인트(고객 고충)를 직접 찾기 위해 집 안의 모든 리모컨을 없앴다. 그 맥락에서 탄생한 것이 휴대전화가 리모컨 역할을 하는 '퀸 컨트롤' 기능이다. 스마트폰을 주변 기기에 가까이 가져가기만 하면 자동으로 리모컨이 팝업된다. 가전의 전원 제어, 모드 선택 등이 모두 스마트폰 속 팝업 화면에서 제어 가능하다. 기기별 리모컨을 찾아 헤매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었다. 한 부회장은 "페인포인트를 찾아 없애는 게 삼성의 강점"이라며 "그 부분을 고도화해 제대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예 스마트폰 없이 음성으로만 가전을 제어할 수도 있다. '빅스비'를 외치고 "에어컨을 18도로 맞춰줘"라고 말하는 식이다. 오는 7월엔 LLM(대규모 언어모델)을 적용한 생성형 AI가 빅스비에 도입되며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다. 마치 사람과 대화하듯 기존에 학습되지 않은 지시나 복잡한 명령어를 알아듣고, 이전 대화를 기억하며 연속으로 이어서 대화할 수 있다. 특정 온도를 말하지 않아도 "날씨가 덥네"라고만 말하면 에어컨 온도를 사용자별 선호에 따라 낮춰 주는 식이다.

삼성전자가 올해 처음 선보인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콤보'는 조만간 프리미엄과 보급형 모델도 선보인다. 한 부회장은 "AI 콤보가 곧 상위, 하위 제품이 나온다"며 "소비자들이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폭을 넓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DX(디바이스경험)부문장 부회장이 밀라노 디자인위크 2024 유로쿠치나 삼성 전시관을 돌아보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DX(디바이스경험)부문장 부회장이 밀라노 디자인위크 2024 유로쿠치나 삼성 전시관을 돌아보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