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범죄피해자에 1인당 최대 300만원 지원..행안부-경찰청 '맞손'

머니투데이
  • 김온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6:12
  • 글자크기조절

행안부-경찰청-신한금융희망재단, 범죄피해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범죄피해자 지원사업'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행안부
정부가 범죄피해자들에게 최대 300만원까지 경제적 지원을 해준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신한금융희망재단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범죄피해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공식 지원 외 추가적인 도움이 필요한 범죄피해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각 기관은 앞으로 △우수 지원사례 발굴 및 포상(행안부)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범죄피해자 발굴(경찰청) △범죄피해자에 대한 경제적 지원(신한금융희망재단) 등 역할을 맡아 상호 협력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행안부는 우수 지원사례의 발굴 및 포상 등 범죄피해자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기관 간 상호협력을 강화한다. 경찰청은 전국 259개 경찰서에 배치된 피해자 보호 담당경찰관 연계를 통해 공식 지원 외 추가적인 도움이 필요한 범죄피해자들을 발굴하고 지원한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발굴된 범죄피해자들을 심사해 1인당 10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경제적 자원을 지원한다.

피해자 보호 담당경찰관은 2015년도부터 시행 중인 제도로 범죄피해자를 대상으로 초기 상담과 경제적·심리적 지원 제도 안내, 상담소 등 전문기관 연계 등 지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금융희망재단이 최대 2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면서 범죄피해자의 원활한 회복에 실질적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이 경제적·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범죄피해자들의 일상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경찰청·신한금융희망재단과 협업해 도움이 절실한 분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충실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민관 협력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찰은 범죄피해자 중심의 업무체계를 구축하고 범죄피해자의 조속한 일상 회복을 위해 민간과의 협력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