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온다, 1분기 거래액 전년比 36%↑…"객실 유통·솔루션 실적 견인"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7: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온다, 1분기 거래액 전년比 36%↑…"객실 유통·솔루션 실적 견인"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올해 1분기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온다의 올해 1분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보다 36% 늘은 484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35% 늘었으며, 영업손실 규모는 33% 감소했다.


회사 측은 온라인 객실 유통 사업 '펜션 플러스'와 '호텔 플러스'의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특히 '호텔 플러스'의 매출은 전년 대비 약 200% 성장하며 호텔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 잡았다.

두 사업은 숙박업체가 한 번의 계약으로 중복 예약 문제 없이 국내외 온라인 여행사(OTA), 이커머스, 포털 등 50개 이상의 채널에 온라인 판매가 가능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또, 대형 호텔 PMS(객실 관리 시스템)인 '다이브', 중소호텔 PMS인 '오아PMS' 등 솔루션 사업에서도 성과가 나오고 있다. 온다는 2022년부터 호텔·리조트 객실 유통 및 솔루션 개발에 투자했다. 회사 측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투자에 대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으며 향후 더 빠른 성장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오현석 온다 대표는 "여행업계 비수기인 1분기에 수익성 개선이 증명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올여름 BEP(손익분기점)를 돌파해 수익성 개선과 성장을 동시에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대·불안' 섞인 1기 신도시…정비물량 '만족'·평가 기준 '글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