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야구 보다 '파울볼' 맞아 혼절한 걸그룹 멤버…활동 중단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3:36
  • 글자크기조절
그룹 아이칠린 초원 /사진=머니투데이 DB
그룹 아이칠린 멤버 초원이 시타하는 멤버들을 응원하기 위해 야구장을 찾았다가 파울볼에 맞아 부상을 당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초원이 활동 중단을 알렸다.

17일 소속사 케이엠이엔티는 "초원은 지난 16일 프로야구 하프 타임 공연을 앞두고 경기 관람 도중 후두부에 파울볼을 맞아 구단 의무실로 이동했다. 경과 관찰 후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라며 "상황 발생 이후 잠시 통증을 호소했으나 전문 의료진의 치료와 검진으로 현재까지는 별다른 이상 없이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멤버 초원의 활동 중단을 발표했다. 사측은 "전문 의료기관의 소견을 토대로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며 치료에 전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 초원과 충분한 논의 후 당분간 일정 소화 없이 휴식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칠린은 이날 예정된 스케줄에 초원을 제외한 6인 체제로 참석할 계획이며,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한 결정에 대해 팬 여러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 팬 여러분과 많은 야구팬들께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초원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 경기를 관람하던 중 뒤통수에 파울볼에 맞아 잠시 혼절했다. 그는 이내 의식을 회복했고 이후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았다.


아이칠린은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 경기에서 시구 및 시타자로 나섰다. 시구는 멤버 예주, 시타는 이지가 맡았다. 클리닝타임 중 1루 응원단상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초원의 부상으로 무산됐다.

지난달 미니 3집 'Feelin' Hot'(필린 핫)을 발매한 아이칠린은 타이틀곡 '온 마이 립스'로 활동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