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로프공 "1년에 3억 이상 벌지만…목숨 위험한 직업, 그만둘까 고민"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6:09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사진=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고층 빌딩의 외벽 청소, 보수 작업 등을 하는 로프공이 직업을 계속 유지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에서는 극한직업인들의 고민 상담 시간이 진행됐다.


이날 로프공은 고층 건물의 외벽을 청소하고 보수하는 등 크레인이 닿지 않는 곳의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전 점검 역할을 한다는 로프공 아내는 고층 빌딩 외벽에서 작업 중인 남편을 바라볼 때 "항상 염라대왕하고 거래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로프공은 "가는 건물마다 구조가 다르고 작업 환경이 달라서 안전에 철저히 대비해도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항상 긴장되고 무섭지만, 그 고비를 이겨내야 로프공이 될 수 있다. 40층 높이에서 작업한 적도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사진=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위험한 만큼 수입에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로프공 부부는 "만족한다"고 답했다. 로프공은 "한 달에 2000만원 정도 번다. (사장으로 일할 때) 1년 수입이 3억원이 넘었다"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직업을 계속 유지할 것인지 고민이 많다는 로프공은 "오늘 만난 친구가 내일 연락이 안 되기도 한다. 사고가 자주 일어나서 '로프공'이라는 직업이 내 인생을 바꿔줬지만, 목숨과는 바꿀 수 없고 아내가 불안해해서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성용 신부는 로프공이 과거 백수였다가 아내를 만나고 직업을 갖게 되고 삶의 원동력을 얻었다고 분석했다. 하 신부는 "계획을 갖고 지금 일을 계속하라. 개과천선 된 지금의 모습을 잘 지키는 것이 좋을 것 같다"라고 의견을 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체면 구긴 정부…'KC 미인증 해외직구 금지' 사실상 철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