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방심위 "지난해 성범죄·도박·마약 등 해외불법정보 5.8만건 시정"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7 16:11
  • 글자크기조절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해 해외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들과 협력해 디지털 성범죄, 도박, 불법 식·의약품 등 민생 관련 해외 불법 정보 94%를 원천 삭제·차단했다고 17일 밝혔다.

방심위는 지난해 11개 해외 플랫폼에서 유통되는 △디지털 성범죄 △도박 △불법 식·의약품(마약류 매매 포함) △성매매·음란 △불법 금융 △불법무기 등 총 6만2336건의 불법·유해 정보에 대해 시정요청을 했다. 이 중 5만8375건이 삭제·차단돼 이행률은 93.6%를 기록했다.


방심위는 이 같은 이행률에 대해 "해외 불법 정보에 대해 시정요청을 시작한 2020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라며, 전년 대비 6.7%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방심위는 지난해 9월 구글 정부·공공정책 부사장과의 면담, 작년 6월 텀블러·핀터레스트 본사 방문 등 해외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한편 방심위는 2020년부터 해외 불법 정보에 대한 심의 결정(접속차단) 사항을 해외 플랫폼 사업자에게 전달, 원 정보를 삭제·차단하도록 시정 요청하고 있다. 방심위는 "앞으로도 해외 플랫폼 사업자와 협력해 해외 불법 정보의 유통을 효과적으로 방지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