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밭에서 일하던 60대 가슴통증"…응급실 10차례 퇴짜, 결국 사망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280
  • 2024.04.17 18:01
  • 글자크기조절
지난 14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 앞 정차된 구급차에서 응급환자가 의료진을 기다리고 있다./사진=뉴스1
60대 심장질환자가 인근 병원 6곳에서 이송이 거부된 후 부산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17일 뉴스1에 따르면 경남소방본부와 부산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4시9분쯤 경남 김해 대동면 밭에서 일하던 60대 A씨가 가슴 및 복부 통증을 호소하며 119에 신고했다.


구급차는 A씨를 싣고 경남과 부산 지역 병원 6곳에 무려 10차례 이상 전화를 돌렸지만 모두 의료진 부족 및 진료 불가 등을 이유로 거부했다.

A씨는 "진료·검사는 가능하지만, 수술은 불가하다"는 조건으로 신고 1시간10여분 만에 부산의 한 종합병원에 이송됐다. 처음 A씨는 각종 검사를 받고 심전도가 정상이란 판단하에 약을 처방받았지만 이후 가슴 통증이 악화되며 추가 검사 끝에 대동맥박리를 진단받았다.

같은 날 오후 7시45분쯤 부산의 다른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A씨의 상태는 의료진이 긴급수술을 위해 수술방을 잡고 수술 준비를 하던 도중 급격히 악화했다. 심정지 상태에 빠진 A씨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했지만, 오후 10시15분쯤 끝내 숨졌다. 신고 후 약 6시간 만이었다.


유족 측은 병원 거부로 시간이 지체됐고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다며 보건복지부에 피해 사례를 제출했다. 부산시는 현장 조사 후 결과를 보건복지부에 제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껑충' 하이닉스는 훨훨…'10만전자' 희망고문이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