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혼' 이윤진 "이범수, 모의총포로 나와 아이들 위협" 폭로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962
  • 2024.04.17 19:50
  • 글자크기조절
각자의 길을 걷게 된 이범수 이윤진 부부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이범수와 이혼 소식을 전한 통역사 이윤진이 이범수의 모의 총포를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윤진은 17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한국에 머무르면서 느꼈던 심정 및 근황을 담은 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 친정집을 방문했다면서 "밝은 척하며 들어갔지만 눈치가 보였다. 마흔 줄에 이혼 소송으로 온 딸내미 뭐 그리 반갑겠는가. 그래도 막내딸 주눅 들지 말라고 새 이불 갈아 놓고, 어렸을 때 좋아하던 음식 간식 매일같이 챙겨주시는 부모님 품이, 유난 떨며 위로하려 하지 않는 모습이 정말이지 좋았다"고 적었다.

이어 "지난 몇 년간 나와 아이들을 정신적으로 위협하고 공포에 떨게 했던 세대주(이범수)의 모의 총포를 내 이름으로 자진 신고했다"며 "(한국에서 머무르며 있었던) 13일 간의 에피소드는 너무 많지만, 이제 사사로운 것에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 법의 심판을 믿겠다. 변론 기일에 다시 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대주에게 바라는 게 있다면, 다을이 잘 챙겨주고 있길. 몇 달이라도 함께하면서 부모라는 역할이 무엇인지 꼭 경험해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소을이에게도 어떤 아빠로 남을 것인지 잘 생각해 보길 바라"라고 덧붙였다.


이윤진은 결혼 14년 만에 이범수와 파경을 맞았다. 이윤진은 합의 이혼을 요구했으나, 양측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이윤진은 이범수 관련 폭로를 이어갔고, 이범수 측은 "이윤진씨가 SNS에 게시하는 글이 기사화되는 것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이윤진씨가 먼저 제기한 소송 안에서 직접 주장과 반박을 통해 답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