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루닌 승부차기 미친 2선방' 레알, '트레블' 맨시티 꺾고 4강행... 뮌헨과 맞대결

스타뉴스
  • 박건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94
  • 2024.04.18 06:48
  • 글자크기조절
로드리(오른쪽). /AFPBBNews=뉴스1
선제골 후 포효하는 호드리구. /사진=레알 마드리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비니시우스(오른쪽)를 막아서는 그바르디올. /AFPBBNews=뉴스1
비니시우스(오른쪽)를 막아서는 그바르디올. /AFPBBNews=뉴스1
아쉬워하는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AFPBBNews=뉴스1
아쉬워하는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AFPBBNews=뉴스1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많았다. 미리 보는 결승전답게 두 팀의 경기 결과는 승부차기 끝에 나왔다.

맨체스터 시티는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승부차기(1-1, PSO 3-4) 끝에 레알 마드리드에


1차전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던 두 팀은 2차전 결과 1·2차전 합계 4-4로 정규 시간 안에 4강 진출팀을 가리지 못했다.

홈팀 맨시티는 3-2-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엘링 홀란이 최전방에 서고 잭 그릴리시, 베르나르두 실바, 케빈 더 브라위너, 필 포든이 2선에 포진했다. 로드리와 마누엘 아칸지가 3선에서 수비를 지켰다. 요수코 그바르디올, 후벵 디아스, 카일 워커가 스리백을 책임졌다. 골키퍼 장갑은 에데르송이 꼈다.

레알 마드리드는 4-4-2로 맞섰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주드 벨링엄이 투톱을 맡고 호드리구, 토니 크로스, 에두아르도 카마빙가,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중원에 섰다. 페를랑 멘디, 나초 페르난데스, 안토니오 뤼디거, 다니 카르바할이 수비로 나왔다. 안드리 루닌이 골문을 지켰다.


전반 초반부터 선제골이 터졌다. 호드리구가 문전 쇄도하면서 시도한 첫 슈팅은 에데르송에 막혔다. 골키퍼를 맞고 나온 공을 호드리구가 재차 슈팅으로 밀어 넣었다. 1·2차전 합계 레알 마드리드가 4-3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케빈 더 브라위너. /사진=맨체스터 시티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케빈 더 브라위너. /사진=맨체스터 시티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선제 실점한 맨시티는 공격의 고삐를 확 당겼다. 27분에는 더 브라위너가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구석으로 날아가다가 루닌의 손끝에 걸렸다.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맨시티가 주로 볼 점유율을 가져가고 레알 마드리드가 뛰어난 수비 집중력으로 맞받아쳤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방에 발 빠른 공격수들을 활용해 역습을 전개했다. 36분에는 그릴리시가 회심의 슈팅을 날려봤지만, 공은 골문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전은 레알 마드리드가 1-0으로 앞선 채 끝났다.

후반전 초반에도 맨시티는 볼 소유권을 늘렸다. 짧은 패스로 레알 마드리드 수비 균열을 노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필드 플레이이어 대부분이 내려서 맨시티의 공격을 막는 데 집중했다. 13분 아칸지의 페널티 박스 안 왼발 슈팅은 크로스바 위로 솟구쳤다. 레알 마드리드는 몸을 날려 맨시티의 연속 슈팅을 막아냈다.

좀처럼 득점이 터지질 않자 맨시티가 첫 변화를 줬다. 26분 그릴리시가 벤치로 들어가고 제레미 도쿠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기어이 맨시티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6분 더 브라위너가 뤼디거를 맞고 나온 공을 오른발로 강하게 차넣었다. 공은 빠르게 루닌의 머리 위로 날아가더니 골망을 강하게 흔들었다. 도쿠 교체 투입이 적중했다. 맨시티의 첫 골은 도쿠의 크로스부터 시작됐다.

레알 마드리드는 베테랑 미드필더들을 서로 교체했다. 34분 루카 모드리치가 투입되고 크로스가 벤치로 들어갔다.

맨시티는 점점 레알 마드리드 수비를 뚫어냈다. 36분 더 브라위너가 문전에서 골과 다름없는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슈팅이 발에 빗맞으며 골문을 벗어났다. 더 브라위너는 머리를 감싸 쥐며 아쉬워했다.

그릴리시(오른쪽)와 발베르데. /AFPBBNews=뉴스1
그릴리시(오른쪽)와 발베르데. /AFPBBNews=뉴스1
엘링 홀란(오른쪽)을 막는 나초 페르난데스. /AFPBBNews=뉴스1
엘링 홀란(오른쪽)을 막는 나초 페르난데스. /AFPBBNews=뉴스1
두 팀은 90분 안에 승부를 가릴 수 없었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 전반에도 맨시티가 시종일관 레알 마드리드 골문을 두들겼다. 측면에서 위협적인 크로스가 이어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맨시티의 슈팅이 부정확했던 덕에 수차례 위기를 넘겼다.

변수가 생겼다. 연장 7분 체력이 떨어진 비니시우스가 루카스 바스케스와 교체됐다.

연장 전반 종료 직전 레알 마드리드가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 뤼디거가 순간 맨시티 문전으로 침투하며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공은 골문을 벗어났다. 맨시티의 수비 집중력이 순간 흔들렸다.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이 점점 지쳐가는 기색이 역력했다. 연장 후반 5분에는 카르바할이 다리 통증을 호소했다. 에데르 밀리탕이 교체 투입됐다.

맨시티는 승부수를 띄웠다. 연장 후반 7분 마테오 코바치치와 존 스톤스가 들어왔다. 아칸지와 더 브라위너가 빠졌다.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맨시티는 알바레스의 첫 승부차기가 성공하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모드리치의 슈팅이 에데르송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2번 키커 실바의 슈팅은 루닌의 정면으로 향했다. 골키퍼는 공을 손쉽게 잡아냈다.

승부차기에서도 혈투가 이어졌다. 벨링엄의 슈팅은 골망을 갈랐다. 코바치치의 오른발 슈팅은 루닌의 선방에 막혔다. 직접 키커로 나선 에데르송은 골망을 갈랐다. 뤼디거의 득점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가 4강행을 밟았다.

맨시티는 2022~2023시즌 트레블(프리미어리그, FA컵,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두 팀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도 맞붙었다. 맨시티는 당시 레알 마드리드를 꺾고 결승행을 밟았다.

결승 티켓을 두고 레알 마드리드가 바이에른 뮌헨과 맞붙게 됐다.

로드리(오른쪽). /AFPBBNews=뉴스1
로드리(오른쪽).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