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글의법칙' 10년 헌신했는데…김병만 "팽 당했다" 분노, 무슨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9,542
  • 2024.04.18 08:31
  • 글자크기조절
 /사진=(양주=뉴스1) 김진환 기자
방송인 김병만이 SBS에서 새 리얼 버라이어티 '정글밥'을 론칭한 것에 대해 서운함을 토로했다. /사진=(양주=뉴스1) 김진환 기자
방송인 김병만이 SBS에서 새 리얼 버라이어티 '정글밥'을 론칭한 것에 대해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는 자신이 10년 넘게 헌신한 '정글의 법칙'부터 먼저 종영시켜달라는 입장이다. '정글의 법칙'은 2021년 5월 방송을 끝으로 휴방에 돌입한 상태다.

김병만은 지난 17일 OSEN 등 언론과 인터뷰에서 "SBS에 굉장히 서운하다. 팽당한 기분"이라고 밝혔다.


앞서 SBS는 '정글밥' 론칭을 발표했다. '정글밥'은 '정글의 법칙'과 무관한 새 리얼버라이어티로, 해외 오지의 식문화를 다룰 예정이다. 배우 류수영이 출연을 논의하고 있으며, 김병만은 출연 후보에서 제외됐다.

김병만은 "김병만이 마치 안하는 것처럼 나왔는데, 그건 아니다. 전 '정글의 법칙'을 계속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었다. 그런데 '정글의 법칙'은 아예 끝낸다는 얘기도, 재개한다는 얘기도 없다. 사실 목숨줄을 빨리 끊어줬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누가 나오지 말라고 한 것도 아니고 나도 출연하지 않는다는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쉽게 말해 팽당한 기분"이라며 "11년간 저도 ('정글의 법칙'에) 목숨 걸고 주인 의식을 갖고 달려왔는데"라고 토로했다.


 /사진=(양주=뉴스1) 김진환 기자
/사진=(양주=뉴스1) 김진환 기자

김병만은 '정글밥' 출연을 바라는 건 결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정글의 법칙'이 끝나면서 일자리를 잃은 스태프진을 위해 사비로 자체 웹 예능 '정글 크래프트'를 제작 중인 상황에서 SBS가 '정글밥'을 제작하는 건 서운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정글의 법칙'이 멈추면서 사실 이 스태프들과 함께 이런 콘텐츠들을 하면서 '정글을 살려보자'고 하고 있었는데 해외에서 이런 소식을 듣게 됐다. 지금은 유튜브로 한을 풀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SBS 측은 "밝힐 입장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