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뇌출혈로 쓰러진 30대 배우, 장기기증…3명 살리고 하늘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2,198
  • 2024.04.18 09:53
  • 글자크기조절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 간장, 신장(좌·우)을 2명에게 기증하고 숨진 연극배우 故 주선옥(38)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2024.04.18
뇌출혈로 뇌사 판정을 받은 연극배우 주선옥(38)이 3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18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주선옥은 심장과 폐, 신장(좌·우), 간, 안구 등을 환자 2명에게 기증하고 숨을 거뒀다.


심장과 폐는 장기 기증을 기다리던 남성 환자에게, 신장과 간은 여성 환자에게 기증돼 이식 수술이 진행됐으며, 안구는 아직 수술을 앞두고 있다.

주선옥은 4일 연극 연습 도중 뇌출혈로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다. 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주선옥의 상태를 들은 가족은 장기이식센터 관계자와 면담 이후 뇌사자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주선옥 가족은 "건강하던 딸이 갑작스럽게 뇌사 판정을 받아 황망하다"면서도 "평소 선행을 베풀고 장기기증에 대한 긍정적 생각을 가지고 있던 딸의 뜻에 따라 장기기증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지인들은 고인이 생전 유쾌하고 베풀기를 좋아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1986년생인 주선옥은 연극 외길을 걸어왔다. '하카나', '늑대는 눈알부터 자란다', '권력에 맞서 진실을 외쳐라', '유치뽕짝' 등 작품에 출연했으며, 최근 영화 촬영을 앞두고 있었다.

주선옥은 사망 전 세월호 10주기 추모공연 '너를 부른다'를 연출하기도 했다. 주선옥의 장례가 치러진 11일은 공교롭게도 '너를 부른다'의 첫 무대가 올려지는 날이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