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폴라리스오피스, 오픈AI가 주목한 위레이저와 맞손 '해운물류 문서 자동화 중점'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8 10:06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김현종 위레이저 대표, 이해석 폴라리스오피스 부사장/사진제공=폴라리스오피스
폴라리스오피스 (8,230원 ▼620 -7.01%)는 위레이저와 국제 해운물류 문서를 AI(인공지능)로 혁신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위레이저는 비전AI와 거대언어모델(LLM)을 적용한 자동화 플랫폼 '와이즈컨베이'를 운영하는 기업이다. A사가 보낸 서류를 카메라로 찍어 비전AI가 읽고, LLM을 활용해 정보를 분류해 재작성한다. 이후 B사의 포맷이나 플랫폼에 맞게 새로운 서류를 만들어내는 방식이다. 기술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와 오픈AI가 공동으로 진행 중인 글로벌 협업 프로그램에서 AI 유망 스타트업 14개사 중 한곳으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으로 폴라리스오피스는 오피스 엔진 및 AI 기술을 지원하며 문서자동화 사업화 분야에서 협력한다. 폴라리스오피스가 보유한 웹 오피스, 컨버터(문서형식 변환기능), 필터 등의 솔루션이 사용될 예정이다.

폴라리스오피스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로 비정형화된 문서를 정형화하고 자동화할 수 있는 핵심 AI 기술을 지원할 것"이라며 "생성형 AI를 산업에 직접적으로 활용해 업무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AI와 LLM을 산업에 적용하고자 하는 기업들과 협업함으로써 문서AI 솔루션 시장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폴라리스오피스는 지난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신규 국책과제에 공동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과제를 통해 클라우드 기반의 AI 모델 및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PaaS) 개발'을 추진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