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광주 실종 여중생, 300㎞ 떨어진 경기도에…'집' 제공한 남자 있었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33
  • 2024.04.18 10:21
  • 글자크기조절
광주에서 사라진 여중생을 실종신고 사흘 만에 300㎞ 가까이 떨어진 경기도 이천시 한 주택에서 경찰이 찾아냈다. 사진은 실종 당시 여중생 모습. /사진=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블로그
광주에서 사라진 13살 여중생이 실종신고 사흘 만에 300㎞ 이상 떨어진 경기도 이천의 한 빌라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여중생을 가족에게 인계하고 해당 주택을 제공한 남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18일 YTN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날 실종아동법 위반 혐의로 남성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A씨는 실종 여중생 오모양에게 머무를 곳을 제공한 혐의를 받지만 경찰 조사 결과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아 입건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양은 지난 15일 낮 12시 20분쯤 광주 남구 주월동 집을 나와 시내버스를 타고 광주 도심으로 향한 뒤 행적이 묘연해졌다.

미귀가 신고받은 경찰은 오양 소재가 파악되지 않자 실종 수사로 전환, 오양 신상 공개 등을 하고 오양이 탄 버스 내부 CC(폐쇄회로)TV 등을 확보해 수사를 이어갔다.


그 결과 오양이 고속버스를 타고 이천시로 향한 것을 확인해 현지 탐문 수사 끝에 최종 소재를 파악했다. 발견 당시 오양은 집에 홀로 있었고 외상 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양은 집을 나와 경기도까지 간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오양이 안정을 취하는 대로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헉!" 믿었던 대장주도 뚝…'줍줍' 전 살펴봐야 할 것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