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월인데 벌써?" 이른 무더위에…시원하게 오른 '이 종목'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991
  • 2024.04.19 11:15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빙그레 주가 추이/그래픽=이지혜
올해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가운데 국내 주요 빙과 업체 빙그레 (92,700원 ▲5,300 +6.06%)가 주목받는다. 늘어나는 제품 판매량에 따라 실적 역시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증권가에서는 빙그레가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번 역대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일 오전 10시 50분 코스피 시장에서 빙그레는 전 거래일보다 2000원(3.07%) 오른 6만7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약세장에서도 상승 흐름을 보인다. 이달 들어서는 23% 올랐고, 지난해 7월 26일 기록한 52주 최저가(4만1850원)와 비교해서는 60% 뛰었다.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가 빙그레의 주가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이달(4월 1일~4월 18일) 들어 기관은 빙그레를 114억8481만원, 외국인은 5669만원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개인 투자자가 108억4887만원어치 매물을 쏟아낸 것과 대비된다.

때 이른 더위가 시작되면서 빙과 업계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된 영향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4시 기준 서울시 기온은 29.4도까지 올랐다. 2012년 이후 4월 중 역대 네 번째로 높다. 이 시각 현재 다른 빙과류 전문 기업 롯데웰푸드 (149,800원 ▲7,300 +5.12%)도 2.5% 강세다.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빙그레 리포트를 내고 "4월 들어 최고기온이 20도를 웃도는 이른 더위가 시작됐음을 고려하면 성수기 빙과 판매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유효하다"며 "메로나, 비비빅, 붕어싸만코 등 주력 상품의 판매가 견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