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립대 의대 증원 비율 자율 조정 수용될 듯…의사단체 협상 물꼬?

머니투데이
  • 세종=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9 09:55
  • 글자크기조절

(상보)

한덕수 국무총리가 18일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해 현장점검에 나선 가운데 간담회에서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4.04.18. /사진=뉴시스
정부가 국립대가 건의한 의대 증원 비율 자율 조정을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실은 19일 한덕수 국무총리가 오후 정부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의대증원 관련 특별 브리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원대·경북대·경상국립대·충남대·충북대·제주대 등 6개 거점 국립대 총장들은 의대 증원분을 배정받은 국립대 총장들이 대학별 증원분의 50~100% 범위 안에서 자율적으로 2025학년도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해당 대학교는 이번 증원으로 의대 정원이 각각 2~3배씩 늘었다. 늘어난 정원은 경북대(110명→200명), 경상국립대(76명→200명), 충남대(110명→200명), 충북대(49명→200명), 강원대(49명→132명), 제주대(40명→100명) 순이다.

정부는 2025년까지 2000명 증원이라는 당초 목표 달성은 제한되나 내년도에 한해 자율권을 주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의대 증원 반대로 단체행동 중인 의사 관련 단체와의 협상 물꼬를 염두해 둔 조치로도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게걸음' 증시 속 반도체·AI 담아라?… "12만전자 간다" 전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