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죽으면 모두 잃는다"…몰입도 최강 '다크앤다커 모바일' 해보니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59
  • 2024.04.19 22:05
  • 글자크기조절

15~19일 닷새간 미디어 대상 사전 테스트

전투장면. /사진=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플레이 사진. /사진=다크앤다커 모바일 게임 캡처
"늦춰지지 않은 긴장감과 몰입도, 뛰어난 손맛."

크래프톤 (258,000원 ▼500 -0.19%)의 올해 최고 기대작 '다크앤다커 모바일'. 지난 15일부터 닷새간 사전 테스트를 하고 느낀 점이다. 수동 조작을 강조해 손맛이 좋고, 탄탄한 스토리와 어두운 던전 탐험은 게임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이 게임의 핵심은 '던전'이다. 플레이어는 타 플레이어와 몬스터가 혼재된 던전에 진입해 레벨을 올리고, 아이템을 획득한다. 극한의 탈출 경험인 전작의 요소를 그대로 차용했다. 문을 열거나 처치한 몬스터에서 아이템을 파밍할 때 일정 시간이 소요되는 점은 게임의 긴장감을 더했다. 와중에 뒤에서 적이 언제 습격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다크스웜과 포털. /사진=크래프톤
다크스웜과 포털. /사진=크래프톤

느긋하게 게임하는 건 금물이다. 던전 내엔 실시간 크기와 위치가 변하는 '다크스웜'이 있어서다. 유저는 다크스윔을 피해 플레이해야 한다. 만약 다크스윔 내 진입했다면 체력이 급속도로 줄어 사망하게 된다. 캐릭터가 죽으면 모든 것을 잃어 빈털터리가 된다. 사망 시 잃는 것이 많은 만큼, 던전에서 빠져나와 생존했을 때의 쾌감은 상당했다.

던전 플레이 시간은 평균 5~10분 정도다. 초기 출몰하는 고블린과 거미는 체력이 높지 않아 크게 어렵지 않다. 다만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강해지는 몬스터와 확장되는 다크스웜에 전체적인 게임 템포는 빨라졌다. 혼자가 어렵다면 다른 이용자와 협동 플레이를 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용자들은 다양한 클래스로 파티를 구성해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던전에는 최대 6명까지 입장할 수 있다.


'물리 기반 논타깃팅 전투 시스템'도 다크앤다커 모바일의 특징이다. 컨트롤을 요하기 때문에 피로감이 있을 수 있지만, 그만큼 차별화된 손맛을 제공한다. 무기에 따라 다양한 공격 패턴을 이용할 수 있고, 상대와 거리를 조절해 공격과 방어를 주고받을 수 있다. 모발일 게임에서 흔히 경험할 수 없는 타격감을 느낄 수 있다.

게임 전반적인 분위기는 원작과 비교해 상당히 밝은 편이다. 원작의 경우 광원 없이 전혀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다크앤다커 모바일에서 유저는 횃불을 끄거나 켤 수 있는데, 불 없이 게임을 진행하는 데 전혀 무리가 없었다.

다크앤다커 모바일을 플레이하고 느낀 점은 원작의 하드코어 요소를 제대로 계승했다는 점이다. 전략적인 던전 탐험과 협동·경쟁 등 다양한 핵심 요소가 결합되면서 독특한 게임 경험을 제공했다.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오는 24일 대규모 테스트를 진행한다. 대규모 테스트를 거쳐 연내 공식 출시된다.

전투장면. /사진=크래프톤
전투장면. /사진=크래프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