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종말의 바보', 유아인 리스크를 이겨낼 자신감

머니투데이
  • 이덕행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19 17:14
  • 글자크기조절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유아인 리스크로 인해 공개가 연기됐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말의 바보'가 드디어 공개된다. 유아인이 마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이후 많은 작품의 공개가 미뤄진 가운데 가장 먼저 공개되는 작품이다. 제작진과 출연진은 '종말의 바보'가 유아인 리스크를 이겨낼 힘이 있는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과연, '종말의 바보'는 유아인 리스크를 이겨낼 수 있을까.


19일 오후 서울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는 김진민 감독과 안은진, 전성우, 김윤혜가 참석했다.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 소설을 원작으로 한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D-200, 눈앞에 닥친 종말에 아수라장이 된 세상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함께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인간수업'·'마이 네임'의 김진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밀회'·'풍문으로 들었소'의 정성주 작가가 각본을 썼다.


위험에 빠진 아이들을 지키는 중학교 고사 진세경 역에는 안은진, 마음이 불안한 신도들을 보살피는 신부 우성재 역에는 전성우, 보급 수송과 치안 유지를 책임지는 전투근무지원 대대 중대장 강인아 역에는 김윤혜가 출연한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중요한 역할을 맡은 배우가 한 명 더 있다. 생명공학연구소의 연구원으로 오랜 연인 진세경 곁을 지키는 하윤상 역의 유아인이다.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유아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2022년 3월 사이 서울 일대 병원에서 181차례 의료용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유아인은 투약 혐의를 일부 인정했지만, 대마 흡연 교사와 증거 인멸 교사 등의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당초 지난해 공개될 예정이었던 '종말의 바보'는 유아인의 논란으로 인해 공개가 미뤄졌다.


비중이 크기 때문에 유아인의 분량을 모두 편집할 수는 없었다. 김진민 감독은 "3부 정도 편집을 했을 때 그 이슈가 주어졌다. 처음에는 복잡한 상황이 아니라 지나갈 거라고 생각했는데 마음대로 흘러가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편집을 다시 하고 싶다고 말하려는 찰나였다. 뒷부분을 편집하면서 작품에 대한 다른 부분을 이해했기 때문이다. 원래 넷플릭스가 앞부분 편집을 하고 나면 다시 손을 못 대게 한다. 저에겐 핑계가 생긴 거다. 불편을 드릴 수 있는 건 편집했다. 분량에도 손을 했다. 시간과 힘은 잡아먹겠지만 그런 부분을 편집했다"라고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김진민 감독은 "네 명의 친구가 큰 축이라 이 인물을 빼놓고 이야기가 흘러갈 수 없다. 그 부분을 다 들어낼 수 는 없었다"면서도 "보실 때 많이 불편하지 않으셨으면 한다. 필요한 부분을 쓸 수 밖에 없었던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 유아인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진민 감독은 유아인이라는 배우보다는 작품 전체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넷플릭스에 공개할 거냐고 물어봤는데 계속 모른다더라. 다만, 한 번도 이 작품이 공개되지 않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배우 한 명의 문제를 이야기하려는 게 아니라, 이 작품이 공개되지 않는다면 이상하게 생각했을 것 같다. 충분히 열심히 만들었고 돌 맞을 작품은 아니다. 이 작품의 주인은 모든 배우와 스태프, 시청하는 분들이다. 함께할 수 있게 된 운명을 맞이한 게 '종말의 바보'다"라고 강조했다.


작품이 리스크를 이겨낼 것이라는 자신감은 감독뿐만 아니라 배우들에게서도 느껴졌다. 안은진은 "단체 채팅방에서 '회식 언제 할까'라고 말했다. 그런 말을 하며 기다렸다"며 "대본을 보면서도 엔딩에서 가슴이 두근거렸다. 완성된 작품을 보면서도 엔딩이 정말 좋았다. 각자 종말을 앞두고 어떻게 살아가는지가 나오는데 그 지점에서 희망을 볼 때 뭉클하다. 그 지점이 이 드라마의 가장 좋은 대목"이라고 전했다.


과연 '종말의 바보'는 유아인 리스크를 이겨내고 시청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 '종말의 바보'가 베일을 벗는 26일, 그 답을 알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