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눈물의 여왕' 김지원, 논현동 '63억' 건물주였다…35억 대출 추정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522
  • 2024.04.19 17:36
  • 글자크기조절

[스타★부동산]

배우 김지원이 서울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이동훈 기자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인기몰이 중인 배우 김지원(31)이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뉴스1은 김경현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 대리의 말을 빌려 김지원이 2021년 6월 강남구 논현동 도산대로 이면에 위치한 건물을 63억원에 매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지원은 본인이 사내이사이자 대표로 있는 지원엔터테인먼트주식회사 법인 명의로 건물을 매수했다. 채권최고액이 42억원으로, 실제 대출원금은 35억원으로 추정할 수 있다. 매입가의 55% 정도를 대출받은 것으로 보인다.

김지원이 매입한 건물은 지하 1층~지상 5층, 대지면적 198㎡·연면적 495㎡ 규모다. 1991년에 들어섰으며 7호선과 수인 분당선 환승역인 강남구청역으로부터 7분 거리에 위치한다.

김지원은 건물 매입 후 현재까지 별다른 건축 행위를 하지 않았으며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임차 업종을 그대로 유지 중이다. 주택이었던 4층과 5층만 근린생활시설로 용도 변경한 후 본인 소속사 사무실로 사용 중이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 측은 "아티스트 개인적인 일로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1992년생 김지원은 2010년 연기자로 데뷔했다. 드라마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쌈, 마이웨이' 등 다수 인기 드라마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현재 배우 김수현과 tvN '눈물의 여왕'에 출연 중이며 극 중 퀸즈 그룹 재벌 3세 홍해인 역을 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