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 '2m GK→스트라이커 투입' 황당 전술에... "어리석은 방법으로 한국 이기려는 코미디" 자국 언론도 맹비난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0 11:24
  • 글자크기조절
중국의 황당 전술에 자국 언론도 맹비난을 퍼부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이영준의 멀티골에 힘입어 중국을 2-0으로 완파했다.


이번 대회는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을 겸한다.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1-0)에서 승리한 한국은 2연승으로 일본(승점 6)과 함께 조 공동 선두에 오르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영준(김천 상무)이 해결사로 등극했다. UAE전에서도 결승골을 넣었던 이영준은 이날도 멀티골을 터트리며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전반 36분 강상윤의 패스가 중국의 뒷공간을 제대로 파고들었고, 이영준이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어 후반 24분 왼발 슈팅으로 오른쪽 골문 구석에 꽂아 넣었다.

중국은 2연패(승점 0)로 UAE(승점 0)와 함께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중국이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적이 딱 한 번 있었는데 개최국 자격으로 자동 진출한 2008 베이징 올림픽뿐이다.


중국 '다이렉트 디스트리뷰션'은 이날 "중국의 U-23 아시안컵 역대 전적은 1승13패로 단 한 번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날 청 야오둥 중국 감독은 후반 막판 키가 2m에 달하는 골키퍼 유 진용을 최전방 공격수로 투입하는 황당 전술을 펼쳤다. 지난 1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도 썼던 전술이다. 높은 신장을 이용해 포스트 플레이로 득점을 노리는 의도였지만 전혀 소용이 없었다.

중국 '소후'도 "야오둥 감독은 전술의 천재였다. 2m 골키퍼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다. 어리석은 방법으로 한국을 이기려고 했다는 것 자체가 코미디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인들은 대회 시작 전부터 중국이 올림픽 예선을 통과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일본과 첫 경기에서 우리는 11-10으로 수적 우위를 가져갔지만 기회를 잡지 못하고 0-1로 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두 번째 경기에서 양 팀은 찬스를 살리는 능력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고 평했다.

'소후'는 "중국 축구는 단기적인 관점에서 한국 일본과 같은 강팀과 비교될 수 없다. 전술과 선수 움직임 등 세부적인 면에서 많은 문제가 드러났다. 장기적인 훈련으로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등 NO' 한일 정상 공감대… 네이버의 시간, 길지는 않을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