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서도 무한리필 이용 논란…"혼자 50인분, 선 넘었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944
  • 2024.04.21 08:15
  • 글자크기조절
일본에서 한 야끼니꾸(구운고기) 무한리필집 고객이 비싼 음식을 과도하게 주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무한리필 식당 이용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사진SNS 갈무리
일본의 한 '무한리필' 식당에서 한 고객이 홀로 음식 50인분 주문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가게 이용은 두고 논란이 일었다.

최근 한 일본인 누리꾼 A씨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야끼니꾸(구운 고기) 음식점에서 촬영한 우설 사진을 올리며 "음식점에서 가장 비싼 우설을 50인분 주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점장에게 이렇게 주문하는 사람은 처음이라고 혼이 났다"면서 "그럴(손님 혼낼) 거면 무한리필 그만둬라"라고 덧붙였다.

해당 음식점은 인당 4000엔(약 3만6000원)을 받는 무한리필 식당이었지만 A씨 주문 후 식당의 우설은 모두 동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 글은 SNS에서 1억회 이상 공유됐고 일본 내 큰 논란거리로 확대됐다.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무한리필집이니 어떻게 주문해 먹어도 상관없다", "무한리필집 사장은 원래 그런 손님들을 예상해 금액을 책정하는 것이니 상관없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일부는 "보통은 그래도 어느 정도 자제하지 않냐", "다른 손님들도 피해를 본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무한리필 음식점 이용 규칙과 관련한 논란이 커진 것과 달리, 해당 가게에서 손님과 음식점 사이 갈등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도 무한리필 식당을 두고 몇 차례 논란이 발생했었다. 경기도의 한 고깃집은 군 장병에게만 3000원 더 비싼 요금을 받아 문제가 됐다. 또 군 장병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들에게까지 추가 요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식당은 논란과 별개로 지난 1월 2일 폐업했다.

2022년에는 무한리필 고깃집은 찾은 남성 4명이 고기를 8번 주문했다가 업체로부터 쌍욕을 들었다는 후기가 올라와 논란이 일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