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이탈리아 수교 140년 기념 발레 '돈키호테'…27일 무대에

머니투데이
  • 오석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1 15:41
  • 글자크기조절
프란체스코 무라 / 사진제공=M발레단
M발레단이 한국-이탈리아 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주한 이탈리아문화원과 협력해 발레 '돈키호테' 공연을 오는 27일 오후 3시와 7시30분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무대는 각각 한국과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손유희 전 유니버셜발레단 수석무용수와 프란체스코 무라 파리오페라발레단 프리미어 당수르(Premier Danseur·남성 주역 무용수)가 함께 출연해 양국의 우호관계를 두텁게 할 전망이다.

손유희는 13살 어린 나이에 유학을 떠나 러시아 페름 국립발레학교를 우등졸업한 뒤 국립발레단과 미국 털사 발레단 시니어 수석무용수로 활동했다. 국립발레단 활동시절 스승으로 만난 문병남 M발레단 예술감독(전 국립발레단 부예술감독)과 유지되고 있는 인연이 이번 무대로 이끌었다.


프란체스코 무라는 이탈리아 피스토야 무용가 집안 출신으로 밀라노 라 스칼라 학교에서 장학생으로 수학했다. 이후 2015년 파리 오페라 발레단에 입단해 2019년 프리미어 당수르로 승진, 세계무대에서 활발히 활약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민간발레단이 공식 수교 기념 행사를 기획하고 성사시켰다는 점에서 이례적이고 특별한 성과다.

양영은 M발레단 단장은 "미켈라 린다 마그리 주한이탈리아문화원장과 상호 신의를 바탕으로 교류에 대한 열정과 신념을 주고받으며 이번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미켈라 린다 마그리 주한이탈리아문화원장은 "이 놀라운 계획을 가능하게 한 M발레단과의 협력이 자랑스럽고 감사하며 앞으로 이어갈 이탈리아와 한국의 문화교류 행사들이 더욱 기대된다"고 했다.

M발레단의 '돈키호테'는 클래식 발레를 재안무화한 작품으로, 총 3막으로 구성된 기존의 작품을 현시대 관객 선호도에 맞게 2막으로 재구성해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돋보인다.

발레 '돈키호테'는 스페인 작가 세르반테스의 소설 '돈키호테 데 라만차' (1615)의 일부 에피소드들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공연되는 '돈키호테'는 대부분 마리우스 프티파(Marius Petipa)의 1869년 초연 안무를 원천으로 삼고 있으나 각 지역이나 국가 혹은 특정 발레단 특색에 맞게 재안무돼 새로운 버전으로 탄생되기도 한다.

손유희 /사진제공=M발레단
손유희 /사진제공=M발레단
프란체스코 무라 / 사진제공=M발레단
프란체스코 무라 / 사진제공=M발레단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