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윤 대통령, 한동훈 등 비대위 대통령실로 초청…韓, 건강 이유로 거절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738
  • 2024.04.21 17:21
  • 글자크기조절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공동취재)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했지만 한 전 위원장은 건강 문제를 이유로 거절했다.

한 전 위원장은 21일 오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지난 금요일(19일) 오후, 월요일(오는 22일) 오찬이 가능한지를 묻는 대통령 비서실장의 연락을 받고 비서실장께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고 정중히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한 전 위원장을 포함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원 전원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했다. 윤 대통령이 참모에게 이 같은 뜻을 밝히고 대통령실 참모가 즉각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에게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이 지난 4·10 총선 과정에서 수차례 부딪히는 모습을 보여 온 만큼 두 사람이 조우하는 모습이 연출될지 관심이 쏠린다. 일단 한 전 위원장이 한 차례 거절 의사를 밝힌 만큼 구체적인 일정이 정해지지는 않은 상황이다. 다만 그가 오찬에 참석할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있다.

한 전 위원장의 거절에 대해 대통령실은 만남의 문을 계속 열어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통령실의 한 관계자는 "건강이 좋아지면 또 만날 수도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윤 대행은 지난 19일 대통령실로부터 한동훈 비대위와의 오찬을 제안받은 바 있으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계속해서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